건설

롯데건설, 국내 최대 석유화학 사업 '샤힌 프로젝트' 시동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석림 기자
2023-03-10 10:22:38

롯데건설이 준공한 여수 화공플랜트 단지 전경[사진=롯데건설]

[이코노믹데일리] 롯데건설은 지난 9일 에쓰오일이 발주하는 국내 최대 규모 석유화학 프로젝트 '샤힌 프로젝트'의 기공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공사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기공식에는 박현철 롯데건설 부회장을 비롯한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 마창민 DL이앤씨 대표와 주최사인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대표 등이 참석했다.

롯데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하는 샤힌 프로젝트는 국내 석유화학산업 사상 최대 규모로 울산 일대에 에틸렌(EL), 폴리에틸렌(PE)을 비롯한 석유화학제품 생산 설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롯데건설은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에 참여한다. 지난해 11월 17일 샤힌 프로젝트의 설계·조달·시공(EPC) 업체 선정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번 기공식을 통해 성공적인 공사를 수행할 예정이다.

전체 사업은 2026년 6월 준공 예정이며, 이후 연간 에틸렌 180만t,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 40만t, 선형 저밀도 폴리에틸렌(LLDPE) 80만t 등을 생산하게 된다.

롯데건설은 이번 프로젝트의 패키지2와 패키지3에 참여한다.

패키지2 공정에서는 에틸렌을 활용해 고부가가치 합성수지 제품을 생산하는 설비를 건설한다. 또 기존 에쓰오일 공장 및 신규 공장 연결에 필요한 관로 설비와 자동화창고도 짓는다.

패키지3에서는 액화석유가스(LPG), 에틸렌, 프로필렌 등 원료와 제품을 저장하는 탱크설비 21기를 건설할 예정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국내 최대 규모의 석유화학 프로젝트에 시공사로 참여한 만큼 모든 역량을 발휘해 성공적으로 사업을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