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4월부터 맥주·탁주 세금 오른다…인상폭 역대 최대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4월부터 맥주·탁주 세금 오른다…인상폭 역대 최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3-01-19 09:03:09
맥주 L당 30.5원·탁주는 1.5원 올라…지난해 세금 상승 폭보다 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의 맥주 판매대 모습 [사진=연합뉴스DB]


[이코노믹데일리] 맥주와 탁주에 붙는 세금이 올 4월부터 리터(L)당 각각 30.5원, 1.5원씩 오른다. 지난 2020년 이후 비율과 인상액 모두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오는 4월 1일부터 맥주에 붙는 세금은 885.7원, 탁주에 붙는 세금은 44.4원이다. 정부는 작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5.1%의 70%인 3.57%를 반영해 올해 맥주·탁주 종량세율을 조정했다.
 
이번 인상폭은 정부가 맥주‧탁주 세금 부과 방식을 판매가의 일정 비율만큼 세금을 물리는 종가세 방식에서 L당 부과 방식인 종량세로 개편한 2020년 4월 이후 최대 인상폭이다. 작년도는 맥주 주세가 L당 20.8원, 탁주는 L당 1원 올랐다.
 
주세법에 따라 종량세 방식인 맥주와 탁주 세금 상승률은 전년 소비자 물가 상승률의 70%~130% 범위에서 정부가 재량껏 결정할 수 있다.
 
기재부는 “소주 등 종가세 주류와의 과세형평성과 주류 가격안정 등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우리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여신금융협회
쿠팡
KB금융그룹
농협금융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