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차기 금투협회장에 바란다 "당국과 가교역할 제대로"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금융

차기 금투협회장에 바란다 "당국과 가교역할 제대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병근 기자·박이삭 인턴기자
2022-12-22 07:00:00
23일 6대 회장 선거…내년 금투세外 과제 산적 "은행聯 대비 협회 목소리 못 낸다" 업계 불만

서울시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전경 [사진=박이삭 인턴기자]

[이코노믹데일리] 증권·투자업계를 대표하는 단체인 금융투자협회 차기 회장의 1순위 과제로 당국과 제대로 된 가교 역할이 꼽혔다. 각종 현안을 둘러싼 회원사 애로사항과 의견을 수렴해 당국에 전달하고, 협의 내용을 다시 업계에 전파하는 협회 본연의 자세가 요구된다는 것이 공통된 업계 시각이다.

제6대 금투협회장 선거를 하루 앞둔 22일, 본지가 무작위 선정한 복수의 금투협 회원사는 하나같이 "업계 목소리를 대변할 창구"를 차기 회장의 막중한 임무로 지목했다. 특히 고위 관(官) 출신 인사가 수장인 전국은행연합회에 비해 금투협은 정부와 국회에 불어넣는 입김이 약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업계에서는 당장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 예정인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아 투자자와 상품 판매사 모두 혼란을 겪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오는 2025년까지 "실행 유예"를 밝힌 정부에 제1야당 더불어민주당이 "법대로 실행"을 밀어붙이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개별 회사의 관련 테스트조차 이뤄지지 않는 실정이다.

각 사는 금투세 시행 여부를 놓고 국회에서 최종 결정이 나지 않은 현재 기술 오류와 실고객 데이터 작동 여부 등 시뮬레이션을 돌리지 못한다고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금투협도 이런 사정을 감안해 최근 금투세 시행 유예를 강조한 정부 뜻에 동조한 성명을 발표했지만, 정작 업계는 "성명 한 차례 갖고는 턱없이 부족한 액션"이라고 비판한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은행연합회처럼 힘 있는 사람이 협회장에 앉아야 업계 의견을 제대로 낼 수 있을 텐데 그렇지 못한 게 현실"이라며 "차기 회장 후보들도 예년과 별반 차이가 없어 보여 큰 기대는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또 다른 회사 관계자는 "발등에 불 떨어진 금투세 관련한 협회 목소리가 크다고 보긴 어렵다"며 "금투세 이슈, 사모펀드 리스크, 대체거래소(ATS) 도입여부, 자산운용사 회원사들과의 관계 정립 등 차기 협회장이 당국과의 사이에서 풀어야 할 과제는 산적해 있는데 적임자가 있을지 의문"이라고 했다.

금투협은 23일 임시총회를 열고 3명으로 압축된 후보 중 한 명을 회장으로 추대할 예정이다. 김해준 전 교보증권 대표, 서명석 전 유안타증권 대표, 서유석 전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이상 가나다순)가 각축전을 펼치고 금투협 376개 회원사 관계자가 회비 기준 차등투표권을 행사한다.

금투협 내규상 1차 투표에서 과반수를 얻은 최종 1인이 회장으로 선출되며, 최다 득표자가 50% 미만 득표율을 기록할 경우 1위와 2위 간 결선 투표를 실시한다. 한편 선거를 앞두고 특정 후보가 윤석열 대통령의 고등학교 동문이란 사실을 홍보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사무금융노조 측이 이런 의혹이 제기된 서명석 후보의 사퇴를 주장하면서 파장이 커지자 금투협은 "전자투표를 기본으로 유사시 수기 투표 시스템을 마련하고 경찰 참관 하에 진행하는 등 투명하고 공정한 선거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