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카카오, 모빌리티 매각은 중단했지만 장애물 '잔뜩'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IT

카카오, 모빌리티 매각은 중단했지만 장애물 '잔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종형 기자
2022-08-22 14:44:13
유료 서비스 관련한 근로자 단체활동 지속 카카오모빌리티 문제 해결 추이 중소상권 침해 논란 달려

[사진=카카오 ]


[이코노믹데일리] 카카오가 카카오모빌리티의 매각은 철회했지만 근로자 처우와 서비스 방향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아 업계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와 카카오모빌리티는 모빌리티 사업 성장을 위한 실행 계획을 수립하며 내부적 조율 절차를 진행 중이다.

 

앞서 카카오는 지난 18일 카카오모빌리티의 주주 구성 변경 검토, 즉 매각을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골목상권 침해와 갑질 등 논란으로 인해 당초 국내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 MBK파트너스에 보유 지분 일부를 팔아 2대 주주로 내려올 계획이었지만 약 2달여 만에 절차가 중단됐다.

 

현재 카카오는 카카오모빌리티 노사와 함께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협의 일정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매각 가능성 제기 이후 카카오 측에 지분 매각을 미뤄달라는 공식 요청과 함께 노사가 자구책을 마련해 전달했지만 단체행동은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근로자들 단체활동이 계속되면서 카카오모빌리티를 둘러싼 갈등은 짧은 시간 안에는 해결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는 2016년 대리운전 서비스를 출시하기 전에도 소규모 사업체의 영역을 침범한다는 업계 비판을 받아왔다. 

 

대리운전 근로자들은 추가 수수료를 부담하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 카카오의 시장 진입을 찬성했지만, 카카오모빌리티가 출범하면서 전용 유료 멤버십 '프로서비스'가 나와 논란이 됐다. 월 2만2000원 요금을 지불해야만 고객 호출과 우선배차권 등에서 앞설 수 있기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여기에서 수수료 20%를 챙겨왔다.

 

카카오의 카카오모빌리티 매각 절차는 수습된 모양새지만 대리운전 근로자들의 반발이 지속되는 점도 이같은 부분에 있다. 전국대리운전노조는 프로그램 유료화를 문제삼으며 오는 31일 단체 대회를 열어 교섭 타결을 위한 행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매각과 관련한 1차 고비는 넘겼지만 근로자 교섭과 신뢰 회복 등 문제가 산적해있다"며 "추후 카카오 대응방향에 따라 기존 중소상권을 침해한다는 논란도 확대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한미그룹
하나금융투자
동아쏘시오홀딩스
스마일게이트
올리브영
의정부시청
한화
NH농협금융지주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빙그레
롯데카드
우리은행_2
쿠팡
KB 국민은행
컴투스
삼성물산
GC녹십자
농협은행
삼성바이오로직스
KB캐피탈
현대중공업그룹
롯데캐미칼
SC제일은행
하나증권
종근당
신한금융그룹
삼성화재 2022년 9월
미래에셋증권
신한카드
한국증권금융
하나금융그룹
중외제약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