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리인상기' 저축은행권 "4%대 수신금리 나오기 어렵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아현 기자
2022-05-28 07:00:00

수신금리 앞으로 더 오를 듯

자료사진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을 계기로 저축은행 업권도 속속 금리 인상 행진에 동참하고 있다. 올해 추가 금리 인상이 예상되는 가운데 향후 저축은행 금리·대출에 어떤 영향이 있을지 주목된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5%에서 1.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한은은 지난해 8월 이후부터 지금까지 금리 인상을 5차례 실시했다. 

금리 인상에 따라 저축은행도 잇달아 예·적금 금리를 인상하고 있다. 업계 1위 SBI저축은행은 이달 26일부터 예·적금 상품 금리를 0.4~0.5%포인트 인상했다. 이에 정기예금 금리가 최고 연 3.15%를 기록하기도 했다. 

상상일플러스저축은행은 최고 연 3.36% 금리를 주는 특판 상품을 내놨다. 정기예금은 비대면 가입 시 만기가 12개월 이상일 경우 연 3.16%를 제공한다.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12개월 기준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이날 기준 2.78%를 기록했다. 올 1월 1일 대비 0.41%포인트 오른 수준이다. 

이처럼 저축은행이 기준금리 인상에 맞춰 금리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수신금리가 더 오를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업계 관계자는 "저축은행 업계는 시장금리보다 선행해 금리를 올리거나 낮추는 경향이 있다"며 "추가 금리 인상이 예상돼 정기예금 상품 금리는 평균적으로 더 올라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특판 상품을 제외하고 연내 4%대를 초과하는 상품이 나오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한다"며 "금리를 올릴수록 저축은행은 비용 부담이 있어 3% 후반에서 그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반면 대출금리는 금리 변동에 따른 변화가 미미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저축은행은 대부분 고정금리 상품이기 때문에 금리 변동 폭에 따라 움직이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증권
KB금융그룹2
KB국민은행
롯데케미칼
NH
DB그룹
신한카드
삼성전자 뉴스룸
KB금융그룹1
하나금융그룹
종근당
포스코
한국조선해양
KB금융그룹3
신한금융그룹
KT
수협
SK하이닉스
교보증권
신한은행
우리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