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서울서 1년간 '노원·도봉·강북' 아파트값 가장 많이 올랐다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경제

서울서 1년간 '노원·도봉·강북' 아파트값 가장 많이 올랐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백승룡 기자
2021-07-11 17:14:34
지난달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4433만원…1년 새 24.4% 상승 도봉구, 41% 올라 최고 상승률…서울 '꼴지'에서 4계단 올라서

서울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모습.(사진=유대길 기자)]

 서울에서 지난 1년간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는 4433만원으로, 지난해 6월(3562만원) 대비 24.4% 올랐다.

구별로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도봉구였다. 2135만원에서 3011만원으로 41.0% 상승했다. 1년 전 서울 25개 구 가운데 아파트값이 가장 쌌던 도봉구는 지난달에는 은평구(2981만원), 강북구(2920만원), 중랑구(2813만원), 금천구(2661만원)를 제치고 4계단이나 올라섰다.

노원구의 3.3㎡당 아파트값은 같은 기간 2471만원에서 3464만원으로 1년 동안 40.2% 올라 도봉구에 이어 서울에서 상승률 2위를 차지했다. 노원구는 지난해 6월 서울 25개 구 가운데 20위였지만 지난해 8월 구로구를, 올해 1월과 6월 각각 관악구와 종로구까지 넘어서며 17위에 올랐다.

강북구는 같은 기간 2237만원에서 2920만원으로 30.5% 올라 서울에서 세 번째로 가격이 많이 뛰었다.

이들 '노도강' 외에도 구로구(29.3%), 강동구(28.8%), 중랑구(28.3%), 은평구(27.3%), 성북구(27.2%), 관악구(26.2%), 서대문구(26.0%), 동작구(25.9%), 동대문구(25.1%), 송파구(24.7%)도 서울 평균 상승률을 웃돌았다.

반면 용산구(15.7%), 강남구(16.1%), 종로구(18.5%), 서초구(18.8%), 광진구(19.4%)는 10%대 상승에 그쳤다.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노·도·강 아파트값 상승세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이 강남권과 도심부 고가 주택에 집중된 것에 따른 풍선효과"라며 "서울 아파트값이 대폭 상승하면서 구매력에 한계를 느낀 중산층과 서민층이 상대적으로 싼 중저가 아파트 매수에 집중한 결과이기도 하다"고 분석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