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커지는 해상풍력 기대감···中 추격에 산업 생태계 지켜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유환 기자
2024-07-11 07:16:38

해상풍력 발전 14.3GW까지 성장 예정

대만은 이미 차세대 전력원으로 낙점

중국산 저가 공세 막고 생태계 조성해야

두산에너빌리티가 제주도 탐라해상풍력단지에 설치한 해상풍력단지사진두산에너빌리티
두산에너빌리티가 제주도 탐라해상풍력단지에 설치한 해상풍력단지[사진=두산에너빌리티]
[이코노믹데일리] 해상풍력이 차세대 재생에너지 발전원으로 주목받으며 산업 생태계에 대한 투자도 이어지고 있다. 업계에선 해상풍력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 중국의 추격으로부터 생태계를 보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발표하며 2030년까지 해상풍력 발전 용량을 14.3기가와트(GW)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5메가와트(㎿)급 발전기 2860여대 규모다.

한국전력공사는 해상풍력 발전기 1기당 설치 비용을 86억원으로 추정했다. 단순 계산으로 2030년 목표치 달성을 위해선 총 설치 비용에만 24조5960억원을 써야 한다. 부대 비용까지 포함하면 필요한 액수는 이보다 훨씬 커질 수 있다.

정부에서 해상풍력 발전에 힘을 주는 이유는 태양광보다 잠재력이 크기 때문이다. 해상풍력 발전기의 이용률은 약 40~50% 수준이다. 24시간 중 12시간은 발전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반면 태양광은 17%, 육상 풍력은 25%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의 경우 이미 해상풍력을 차세대 주력 에너지원으로 낙점하고 내년까지 해상풍력 발전 용량을 5.6GW로 늘릴 계획이다.올해는 2.1GW를 확보한 상태다. 2050년 재생에너지 발전 비율을 60%까지 끌어 올리는 데 상당수를 해상풍력이 차지할 예정이다.

해상풍력 발전의 성장세가 기대되는 상황에서 국내 관련 업계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LS전선과 대한전선은 올해 초 해저케이블 설비 증설에 각각 약 1조원을 사용할 것이라 밝혔다. GS엔텍은 지난 9일 주력 사업을 하부구조물 제조업으로 변경하기 위해 약 3000억원을 투자한다고 알렸다.

다만 생태계가 활성화되기 전부터 중국의 추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중국이 설치한 해상풍력 누적 설비 용량은 31.8GW로 이미 2030년 국내 목표치를 뛰어넘었다.

또 중국산 해상풍력 발전기의 가격은 국산 대비 30%가량 저렴한 걸로 알려졌다. 지난 4월엔 중국 업체가 높은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전남 낙월해상풍력 발전 단지 사업에 참여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업계에선 중국산 공세에 맞서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선업계 관계자는 "태양광의 경우 이미 국내 시장이 중국산에 잠식당하며 국내 업체들이 철수하는 상황"이라며 "해상풍력의 경우 아직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사업 참여 요건을 강화하며 국내 산업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하나금융그룹
롯데캐슬
미래에셋자산운용
KB금융그룹4
신한라이프
KB금융그룹2
이편한세상
롯데카드
KB국민은행
우리은행
메리츠증권
우리카드
여신금융협회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하나증권
M-able
삼성증권
SK하이닉스
셀트론
한국투자증권
삼성전자 뉴스룸
NH
KB금융그룹3
농협
우리은행
동아쏘시오홀딩스
저작권보호
KB금융그룹5
LGxGUGGENHEIM
종근당
엘지
KB손해보험
쿠팡
신한은행
신한금융그룹
한국토지공사
KB금융그룹1
농협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