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20~40대 정규직 70%는 '잠재적 이직자'…나이 들수록 성공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상영 기자
2024-06-19 13:44:54

경총 '근로자 이직 트렌드 조사' 결과

이직 이유는 '연봉'…31%는 급여 그대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코노믹데일리] 20대부터 40대까지 정규직 근로자 10명 중 7명은 '잠재적 이직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령대가 낮을수록 이직을 희망하는 사람과 성공률이 올라가는 반면 나이가 많으면 이직 의사와 성공률 모두 줄어들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전국 20~40대 정규직 근로자 1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근로자 이직 트렌드 조사' 결과 현 직장에서 다른 곳으로 이직을 고려하고 있다는 답변이 69.5%였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이직 의사가 있는 사람의 비중은 20대가 가장 높았다. 응답자 중 83.2%였다. 30대는 72.6%, 40대는 58.2%가 잠재적 이직자로 분류돼 연령대가 높을수록 이직을 생각하는 비율이 낮아졌다.

이직을 고민하는 가장 큰 이유는 금전적 보상이었다. 전체 잠재적 이직자의 61.5%(복수응답)로 과도한 업무량(32.7%)이나 개인적 성장(25.7), 직무 적성 불일치(18.1%) 등을 이직 이유로 꼽은 비율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응답자의 67.8%는 이직 경험이 있었다. 현재 직장이 첫 번째라고 답한 사람은 32.2%에 그쳤다. 이직 유경험자의 평균 이직 횟수는 2.8회였으며 이들 가운데 47.1%는 세 번 이상 이직을 한 상태였다.

이직의 주된 이유가 연봉이지만 직장을 옮긴 후에도 급여를 올리지 못한 '실패' 사례가 적지 않았다. 이직 유경험자의 68.5%는 이전 직장보다 연봉을 높여 이직에 성공했지만 16.7%는 전과 같은 급여를 받는다고 답했다. 오히려 전 직장보다 연봉이 낮아졌다는 답변도 14.8%나 됐다.

이직 후 연봉이 그대로이거나 감소했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은 연령대가 올라갈수록 높아졌다. 20대와 30대는 각각 26.9%, 27.8%만 이 같은 대답을 내놨지만 40대는 연봉을 못 올렸다는 응답 비율이 35.9%로 뛰었다.

김선해 경총 고용정책팀장은 "젊은 직장인을 중심으로 이직을 계획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평생 직장 개념이 옅어지는 상황"이라며 "기업 입장에서 직원의 잦은 이직은 기업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직장인 이직의 가장 큰 동기가 금전적 보상인 것으로 조사된 만큼 우수 인재 이탈 방지를 위해 직무·성과 중심의 임금체계 도입 등 공정한 평가·보상 시스템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M-able
쿠팡
저작권보호
KB금융그룹2
신한금융그룹
종근당
동아쏘시오홀딩스
미래에셋자산운용
삼성증권
NH
롯데카드
DB그룹
이편한세상
신한라이프
우리은행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농협
여신금융협회
셀트론
하나증권
KB금융그룹4
우리은행
LGxGUGGENHEIM
KB국민은행
삼성전자 뉴스룸
우리카드
KB손해보험
KB금융그룹5
KB금융그룹1
한국토지공사
농협
한국투자증권
롯데캐슬
신한은행
메리츠증권
하나금융그룹
엘지
KB금융그룹3
SK하이닉스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