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ave

위버스콘 2024 페스티벌, 글로벌 뮤직 페스티벌로 자리매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6-17 16:30:19

신인 아일릿부터 K-팝 아이콘 세븐틴까지, 음악 팬들 하나로

뜨거운 관객 반응, 온·오프라인 합산 4만 명

위버스콘에서 트리뷰트 스테이지를 펼치는 박진영
'위버스콘'에서 트리뷰트 스테이지를 펼치는 박진영

[이코노믹데일리] 하이브가 주최한 '알리익스프레스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이 K-팝을 넘어 명실상부한 글로벌 뮤직 페스티벌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페스티벌에는 신인 아일릿부터 30년 차 가수 박진영, J-팝 신성 요아소비, K-팝 아이콘 세븐틴까지 다채로운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 6월 15일과 16일 인천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세대와 장르, 지역의 경계를 넘어 음악으로 하나된 축제였다. 올해 2회째를 맞은 위콘페는 작년보다 규모와 라인업이 더욱 다양해졌다. 출연 아티스트는 지난해 20팀에서 24팀으로 늘었고, K-팝뿐만 아니라 J-팝, 인디 뮤지션까지 참여했다.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 9팀과 위버스에 입점한 아티스트 14팀, 박진영까지 출연해 대중음악의 현주소를 체감할 수 있었다.

이번 행사에는 현장 관객 2만 2천여 명과 온라인 생중계로 공연을 지켜본 1만 8천여 명을 포함해 총 4만여 명이 관람했다. 외국인 관객 비중은 현장 관객의 51%, 온라인 스트리밍 관객의 63%로, 전체 관객 중 외국인이 56.5%를 차지했다. 이는 위콘페의 글로벌 위상을 실감케 한다. 위콘페 개최 공지 이후 X(옛 트위터)에서 관련 포스트는 153만 건에 달해 온라인에서도 큰 관심을 받았다.

 
위버스콘 전경
위버스콘 전경
위버스콘 전경
인스파이어 아레나에서 열린 '위버스콘' 실내 공연은 K-팝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보여준 무대였다. 아티스트들의 화려한 퍼포먼스는 도시의 마천루를 형상화한 무대 디자인과 68.5m에 달하는 초대형 LED 스크린으로 더욱 빛났다. 트리뷰트 스테이지는 위콘페의 백미였다. 박진영은 수많은 히트곡과 후배 아티스트들과의 컬래버 무대로 '리빙 레전드'의 품격을 입증했다.

박진영은 "후배 아티스트들이 정성을 다해 무대를 꾸며준 것에 감사하다. 이러한 무대를 통해 세대를 넘어 음악으로 하나 되는 일이 지속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오랜 친구이자 음악 동지인 방시혁과 소중한 추억을 만든 것 같아 기쁘다"고 덧붙였다.

첫날 무대에 오른 신인 아일릿은 “처음으로 위버스콘 페스티벌 무대에 선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고, J-팝 센세이션 요아소비는 한국어로 인사하며 열정적인 라이브를 선보였다.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대규모 월드투어에서 쌓아온 공연 강자의 면모를 과시했다. 둘째 날에는 TWS, JD1, 플레이브, 프로미스나인, 엔하이픈, 세븐틴이 무대에 올랐다. 버추얼 아이돌 플레이브는 빈틈없는 라이브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세븐틴은 헤드라이너로서 화려한 무대로 페스티벌의 대단원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푸른 잔디밭에서 열린 '위버스파크' 야외 공연은 여유로움과 어쿠스틱 사운드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자리였다. 첫날 무대를 연 보이넥스트도어는 “처음 보는 분들이 얼굴을 기억하도록 만들겠다”며 패기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배우 이성경은 DAY6의 '예뻤어' 등을 부르며 가창력을 뽐냈고, 10CM는 유쾌한 무대로 관객들과 호흡을 맞췄다. 김준수와 &TEAM, 투모로우바이투게더도 밴드 라이브로 색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둘째 날에는 츄, 저스트비, 빌리, 은광&현식 등이 무대에 올랐고, J-팝 스타 이마세는 'NIGHT DANCER'로 한국 관객들과 호흡을 맞췄다. 위버스파크의 피날레는 김재중이 장식했다. 김재중은 데뷔 20주년임에도 변함없는 비주얼과 가창력으로 아이돌 스타임을 확인시켰다.

위버스 부스는 팬들에게 다양한 즐길거리와 체험 요소를 제공했다. 디지마크 기술이 적용된 포토카드는 '위버스 렌즈'로 촬영하면 디지털 포토카드 형태로 위버스 내에 저장할 수 있었다. '위버스 라이브 AR 포토월'은 필수 인증샷 장소로 사랑받았다. '위버스 줄서기' 서비스는 체험부스를 대기열 없이 이용할 수 있게 해 호평을 받았으며, 이틀간 위버스 접속자는 700만 명에 달했다.

이번 위콘페는 다양한 해외 매체들로부터 조명을 받았다. 미국의 아이하트라디오는 위콘페 현장을 찾아 출연 아티스트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진행자 조조 라이트는 "위버스콘 페스티벌은 K-팝이 글로벌한 현상이라는 것을 가장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일본은 24개 매체에서 41명의 기자단을 파견해 공연 실황과 팬덤 반응을 취재했다.

하이브 관계자는 "위버스콘 페스티벌에 대한 큰 관심과 긍정적인 반응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더 확장된 페스티벌을 구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발전시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NH
미래에셋자산운용
우리은행
메리츠증권
롯데캐슬
동아쏘시오홀딩스
삼성전자 뉴스룸
우리은행
쿠팡
농협
농협
LGxGUGGENHEIM
하나금융그룹
SK하이닉스
우리카드
롯데카드
저작권보호
한국투자증권
한국토지공사
여신금융협회
엘지
신한금융그룹
DB그룹
삼성증권
KB손해보험
셀트론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M-able
KB금융그룹4
신한은행
이편한세상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2
KB금융그룹5
하나증권
신한라이프
KB금융그룹3
종근당
KB금융그룹1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