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K-문학 유럽에 알린다...옥스퍼드대, 한국 문학 페스티벌 개최…첫 초청 작가 차인표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K-Wave

K-문학 유럽에 알린다...옥스퍼드대, 한국 문학 페스티벌 개최…첫 초청 작가 차인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6-05 09:00:49

옥스퍼드대, 한국 문학 페스티벌 개최…첫 초청 작가 차인표

배우 겸 소설가 차인표 사진연합뉴스
배우 겸 소설가 차인표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영국 명문 옥스퍼드대학교에서 한국 문학을 조명하고 한국 작가들을 유럽에 알리는 '옥스퍼드 한국 문학 페스티벌'(Korean Literature Festival)이 올해부터 매년 개최된다. 

이번 페스티벌은 K-팝, K-드라마, K-영화, K-푸드의 인기에 이어 한국 문학이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아직은 작가들이 유럽에 널리 알려지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 착안하여 기획됐다. 

실제로 영국 일간 가디언은 최근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들이 늘고 한국 문학도 떠오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영국 최고 권위의 문학상인 부커상 국제 부문인 인터내셔널 부커상 최종 후보에 정보라 '저주토끼', 천명관 '고래', 황석영 '철도원 삼대' 등 한국 작품이 3년 연속 오르는 등 한국 문학의 세계적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

옥스퍼드 한국 문학 페스티벌의 첫 초청 작가로는 배우이자 소설가 차인표가 선정됐다. 차인표는 장편 소설 '오늘예보'(2011), '언젠가 우리가 같은 별을 바라본다면'(2021), '인어 사냥'(2022) 등을 펴냈다. 특히 2009년 첫 장편 '잘가요 언덕'을 제목을 바꿔 재출간한 '언젠가 우리가 같은 별을 바라본다면'은 일제강점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라는 치유되지 않은 민족사의 상처를 다룬 작품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옥스퍼드대 아시아·중동학부 조지은 교수 연구팀은 이 작품의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번역을 지원한다. 조 교수는 "이 작품은 위안부 문제를 화해로 승화시킨 소설로 한국 현대사의 비극을 담고 있으면서도 성숙하게 해결할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며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번역가들도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차인표는 아내인 배우 신애라와 함께 옥스퍼드대를 찾아 이 책을 중심으로 자신의 작품 세계를 소개하는 강연에 나선다. 또한 관객들과 질의응답 시간도 갖는다. 차인표는 "10여년 전 쓴 작품이 재발견돼 기쁘다"며 "이번 행사를 기회로 더 많은 독자를 만나고 새로운 창작을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옥스퍼드 한국 문학 페스티벌은 한국 문학 작품들의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번역을 지원하고 해외 작가, 학자들과의 교류를 통해 한국 문학의 세계 진출 기반을 마련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삼성전자 뉴스룸
쿠팡
신한금융그룹
신한은행
농협
우리은행
롯데캐슬
KB금융그룹4
셀트론
하나증권
메리츠증권
저작권보호
하나금융그룹
KB금융그룹2
엘지
삼성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한국투자증권
KB금융그룹5
동아쏘시오홀딩스
한국토지공사
농협
KB국민은행
M-able
종근당
우리카드
신한라이프
SK하이닉스
NH
여신금융협회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우리은행
KB금융그룹3
롯데카드
LGxGUGGENHEIM
KB금융그룹1
이편한세상
KB손해보험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