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이수만 전 SM 총괄 프로듀서, 1년 만에 국내 업계 공식석상 복귀… CISAC 기조연설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K-Wave

이수만 전 SM 총괄 프로듀서, 1년 만에 국내 업계 공식석상 복귀… CISAC 기조연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5-22 17:26:50

'문화의 국경을 넘다: K팝 사례 연구' 주제로 강연… 향후 행보에 관심 집중

이수만 전 SM 총괄 프로듀서
이수만 전 SM 총괄 프로듀서

[이코노믹데일리]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창립자로 잘 알려진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가 1년 만에 국내 업계 공식석상에 선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한음저협) 관계자에 따르면, 이 전 총괄 프로듀서는 오는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리는 국제저작권단체연맹(CISAC) 정기총회에서 '문화의 국경을 넘다: K팝 사례 연구'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CISAC은 1926년 창립된 세계 116개국, 225개 단체를 회원으로 둔 저작권 분야 최대 규모 국제단체이다. 이번 정기총회는 한음저협이 20년 만에 국내 유치에 성공하여 오는 27일부터 6월 1일까지 6일간 개최된다.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는 앞서 지난 3일 A20엔터테인먼트(A20 Entertainment) 상표를 출원하며 업계에 적지 않은 관심을 모았다.

블루밍그레이스(Blooming Grace)라는 명칭으로 등록된 이 상표는 연예오락업, 비디오게임장치, 광고업, 부동산업, 기록 및 내려받기 가능한 미디어, 동물관리에 의한 자문서비스업, 의류, 운송업, 디자인업, 식음료 제공서비스업, 의료업, 법무서비스업 등 다양한 분야를 포함한다.

하지만 법인등기부에 따르면 블루밍그레이스의 설립 목적은 경영, 경제, 자본시장 조사 및 연구, 부동산 매매 및 임대업 등으로 등록되어 있으며, 여기에 엔터테인먼트 사업은 명시적으로 포함되지 않았다.

이 전 총괄 프로듀서는 2023년 3월 SM과 경영권 분쟁 끝에 회사를 떠난 후 개인 회사 블루밍그레이스를 설립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프로젝트 활동을 해왔다. 또한 하이브와 SM 주식 매매계약을 체결하면서 '3년간 국내 엔터 사업을 하지 않겠다'는 경업 금지 및 유인 금지 조항에 합의한 바 있다.

따라서 이 전 총괄 프로듀서의 향후 국내 연예계 활동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CISAC 기조연설을 통해 K팝 산업에 대한 그의 비전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후 어떤 방식으로 국내 엔터테인먼트 시장에 복귀할지 주목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증권
KB금융그룹3
우리은행
KB국민은행
DB그룹
교보증권
삼성전자 뉴스룸
롯데케미칼
신한금융그룹
신한카드
한국조선해양
종근당
KT
KB금융그룹2
SK하이닉스
하나금융그룹
포스코
KB금융그룹1
신한은행
수협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