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LS일렉트릭, 유니슨과 풍력 발전 국산화 위해 '맞손'···"장기적으로 기후변화 대응할 것"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LS일렉트릭, 유니슨과 풍력 발전 국산화 위해 '맞손'···"장기적으로 기후변화 대응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유환 기자
2024-05-29 21:02:57

풍력 발전과 전력 기자재 업무협약 체결

국산화부터 AI VPP까지 영역 광범위

"장기적으로 기후변화, CFE 대응할 것"

박원서 유니슨 사장왼쪽과 오재석 LS일렉트릭 사장이 풍력발전 전력기자재 국산화 협력 MOU를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LS일렉트릭
28일 박원서 유니슨 사장(왼쪽)과 오재석 LS일렉트릭 사장이 '풍력발전 전력기자재 국산화 협력 MOU'를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LS일렉트릭]
[이코노믹데일리] LS일렉트릭과 풍력 발전 전문 업체 유니슨은 국내 풍력 사업 발전과 전력 기자재 국산화를 위해 ‘풍력 발전 사업 관련 전력 기자재 개발 및 공급’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협약으로 두 회사는 전력 기자재 국산화, 신규 풍력 발전 단지 개발, 풍력 발전 단지와 연계된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 전력 계통 관련한 신규 사업, 인공지능(AI) 기반 가상 발전소(VPP) 사업 등을 공동 진행한다.

LS일렉트릭은 차단기, 개폐기, 초고압 설비 등 자사 전력 기자재를 풍력용으로 개발·공급해 국산화 비중을 높이고 풍력발전 시스템의 효율·안정성도 확보할 계획이다.

대규모 풍력발전시스템 생산 능력을 보유한 유니슨은 LS일렉트릭과 국산화 가능한 전력 기자재와 시스템 사양을 상호 협의하고 신사업 발굴에도 나선다. 유니슨은 4.2메가와트(㎿)급 풍력 터빈 생산 능력을 갖춘 데 이어 해상풍력용 10㎿급 터빈도 개발하고 있다 .

오재석 LS일렉트릭 사장은 "국내 풍력 시장이 본격적으로 확대되기에 앞서 국산 기술 경쟁력을 충분히 확보할 필요가 있다"며 "두 회사가 장기적으로 국내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무탄소 전력(CFE) 관련 산업도 주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원서 유니슨 대표는 "유니슨은 LS일렉트릭과 더욱 강해진 우호 협력 관계로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풍력 에너지의 성장 속도가 점차 빨라지고 있는 만큼 향후 육·해상 풍력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국내외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우리은행
수협
롯데케미칼
한국조선해양
교보증권
하나금융그룹
KB국민은행
KT
신한금융그룹
KB증권
신한은행
삼성전자 뉴스룸
신한카드
SK하이닉스
KB금융그룹1
KB금융그룹2
종근당
NH
DB그룹
포스코
KB금융그룹3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