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30대 그룹 중 AI 전문 임원이 가장 많은 곳··· '1위' LG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상영 기자
2024-05-28 11:02:27

리더스인덱스, AI 전문 임원 현황 분석

LG, 55명으로 최다…SK 53명, 삼성 19명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사진LG그룹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사진=LG그룹]
[이코노믹데일리] 최근 글로벌 기업의 인공지능(AI) 임원 영입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국내 30대 그룹 중에서는 LG그룹이 가장 많은 AI 전문 임원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자산총액 상위 30대 그룹 계열사 중 1분기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295개사의 임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AI 전문 임원 수는 총 187명이었다. 기업집단별로 살펴보면 LG그룹이 55명으로 가장 많았고 SK그룹이 53명으로 뒤를 이었다.

LG그룹은 지난해 25명이던 AI 전문 임원 수가 1년새 30명 더 늘었다. 2020년 설립된 LG AI연구원에만 15명, LG전자에는 19명이 재직 중이다. 정보기술(IT) 서비스 계열사인 LG CNS는 올해 초 전요한 전 이마트 디지털사업본부장을 AI센터장으로 영입하기도 했다.

SK그룹은 1년 전과 비교해 증가폭이 가장 컸다. 지난해 1분기 14명이던 SK그룹 AI 임원 수는 39명이 증가했다. SK하이닉스가 엔비디아에 AI 반도체인 고대역폭 메모리(HBM) 공급을 늘리면서 AI 인프라 부서를 신설하고 김주선 사장을 비롯한 24명이 배치된 영향이다.

세 번째로 AI 전문 임원 수가 많은 곳은 KT였다. KT는 AI 고객 상담 서비스를 하는 AI컨택센터(AICC) 사업을 강화하며 전문 임원 수를 지난해 14명에서 28명으로 늘렸다.
 
자산총액 상위 30대 그룹 계열사 인공지능AI 임원 재직 현황 자료리더스인덱스
자산총액 상위 30대 그룹 계열사 인공지능(AI) 임원 재직 현황 [자료=리더스인덱스]
반도체와 스마트폰, 가전, 무선 통신 장비에 이르기까지 AI와 관련해 가장 폭넓은 사업을 하는 삼성은 19명의 AI 전문 임원을 보유해 30대 그룹 중 네 번째에 올랐다. 삼성전자가 11명으로 계열사 중 가장 많았고 삼성SDS(6명), 삼성카드(2명) 순이었다.

삼성전자는 올해 들어 AI 임원 구성에 큰 변화를 겪었다. AI 분야 세계 최고 석학으로 꼽히는 승현준 삼성리서치 전 사장이 사임한 것을 포함해 5명이 재직 임원 명단에서 빠지고 김대현 삼성리서치 글로벌 AI센터장, 구글 출신인 류경동 삼성종합기술원 부사장 등 5명이 승진 또는 영입됐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다섯 번째로 많은 6명이 AI 임원으로 재직 중이었다. 현대카드가 4명으로 가장 많았다. 현대차는 지난해 AI 임원이 없었지만 NHN에서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역임한 박근한 상무를 머신러닝랩장으로 영입하면서 1명을 보유하게 됐다. 기업 전문 여신업체인 현대커머셜에도 1명이 재직하고 있다.

30대 그룹 AI 임원의 출신 학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18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대 14명, 고려대 7명, 연대세와 포항공대(포스텍) 각각 6명, 성균관대 5명이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DB그룹
하나금융그룹
우리은행
SK하이닉스
농협
삼성전자 뉴스룸
KB금융그룹1
KT
KB금융그룹3
수협
교보증권
롯데케미칼
한국조선해양
신한은행
NH
종근당
KB증권
KB금융그룹2
포스코
KB국민은행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그룹
신한카드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