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이슈] 中 리창 총리, 韓 윤 대통령과 회견..."중∙한 관계,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가길 바라"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이슈] 中 리창 총리, 韓 윤 대통령과 회견..."중∙한 관계,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가길 바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Guo Jibu,Wang Jinfu,Du Baiyu,Shen Hong,Liu Bin
2024-05-26 20:48:55

(서울=신화통신) '제9차 중∙일∙한 지도자회의' 참석차 방한한 리창(李强) 중국 국무원 총리가 26일 오후 서울에서 윤석열 한국 대통령과 회견했다.

'제9차 중∙일∙한 지도자회의' 참석차 방한한 리창(李强) 중국 국무원 총리가 26일 오후 서울에서 윤석열 한국 대통령과 회견했다. (사진/신화통신)

리 총리는 중∙한 수교 30여 년 동안 양국의 관계가 빠르게 발전하고 경제·무역 협력에서 풍성한 성과를 거두어 양국 국민에게 실질적인 복지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그는 양측이 상호 존중, 개방·포용, 호리공영(互利共贏·상호이익과 윈윈)을 견지해 왔다면서 이 귀중한 경험은 양측이 더 소중히 여기고 오래도록 견지해 나갈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 측이 중국 측과 함께 양국의 우호와 상호 신뢰라는 큰 방향을 견지하고 서로의 핵심 이익과 중대한 관심사를 존중하며 서로 신뢰하는 이웃이자 서로 성취시키는 동반자로서 중∙한 관계를 좋은 방향으로 안정적이고 성실하게 이끌어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리 총리는 중국과 한국의 산업∙공급사슬이 깊이 맞물려 있고 경제·무역 협력의 기초가 탄탄하며 잠재력이 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측은 손을 잡고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고 협력면을 넓혀나가며 함께 더 많은 발전 기회를 잡고 경제·무역 문제의 범 정치화∙범 안보화를 저지해 양국과 글로벌 산업∙공급사슬의 안정과 원활함을 수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측이 한국 측과 함께 실무·균형의 기초 위에서 중∙한 자유무역협정(FTA)의 2단계 협상을 조속히 추진하고 중∙한(창춘∙長春) 국제협력시범구 건설을 심도 있게 추진해 ▷첨단제조 ▷신에너지 ▷인공지능(AI) ▷바이오의약 등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은 시장 접근성 확대, 외상 투자 서비스 보장 강화를 통해 시장화∙법치화∙국제화된 일류 비즈니스 환경을 지속적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더 많은 한국 기업의 대중 투자 및 발전을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또 양측은 지방∙교육∙스포츠∙언론∙청소년 등 분야 교류를 전개해 국민 간 상호 이해와 우의를 계속 증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 측은 한국 측과 다자 영역에서의 소통과 조율을 강화해 지역과 세계의 평화 발전을 함께 촉진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26일 오후 윤 대통령과 회견하는 리 총리. (사진/신화통신)

윤 대통령은 한국과 중국이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는 것은 양국 발전 추진뿐만 아니라 세계 평화와 번영을 실현하는 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하는 한국 측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앞으로도 확고부동하게 한∙중 관계 발전에 주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각 분야에서 한∙중 대화와 지방 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측은 중국 측과 함께 상호 존중을 기반으로 고위급 왕래와 각급 간의 긴밀한 소통을 유지함으로써 ▷경제·무역 협력 확대 ▷인문 교류 증진 ▷양국 공동 이익 확대 ▷한∙중∙일 협력 심화를 이뤄 한∙중 관계를 한층 더 발전시키고자 한다고 밝혔다.

양측은 시기적절한 때 외교당국 고위급 전략대화, 외교∙국방 2+2 차관급 대화를 열고 중∙한 1.5트랙 (반관반민) 대화 메커니즘을 적시에 가동하기로 합의했다. 또 중∙한 FTA 2단계 협상 추진을 가속화하고 경제장관회의와 산업투자 협력, 산업∙공급사슬 협력, 수출 관리 대화 등 소통 메커니즘의 역할을 충분히 발휘하는 한편 중∙한 인문교류촉진위원회 및 청년 교류를 재개해 양국의 인적교류에 편리를 제공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우리은행
종근당
포스코
KB금융그룹3
수협
교보증권
KB금융그룹1
KB금융그룹2
삼성전자 뉴스룸
KB국민은행
DB그룹
신한은행
NH
하나금융그룹
KT
한국투자증권
SK하이닉스
롯데케미칼
농협
KB증권
한국조선해양
신한카드
신한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