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반도체 주도권 뺏길라"…'10조+α'가 26조원 된 이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은서 기자
2024-05-24 15:21:09

정부 파격 지원에 업계 '반색'

기업 이어 정부도 위기 감지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3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반도체 생태계 종합지원 방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반도체 생태계 종합지원 방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정부가 국내 반도체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26조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10조+α'를 얘기하던 정부가 2주 만에 두 배 넘는 지원 프로그램을 내놓으면서 관련 업계는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정부의 파격적인 지원에 반색하면서도 반도체 주도권을 경쟁국에 빼앗길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된 점이 지원책에 반영된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경제이슈점검회의' 관련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열고 반도체산업 종합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같은 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회의에 이은 브리핑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경제이슈점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반도체가 민생"이라며 "세계 각국이 반도체에 국가의 운명을 걸고 배수진을 치고 있는 만큼 정부가 우리 기업의 든든한 지원군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부가 지원하기로 밝힌 금액은 18조1000억원의 금융지원을 포함해 총 26조원이다. 최 부총리가 지난 10일 밝힌 '10조원 이상'에서 두 배 이상 커진 규모다.
 
업계는 정부의 파격 지원 이유로 '한국의 반도체 위기’를 꼽았다. 현재 전 세계 각국 정부가 파격적인 반도체 지원책을 앞다퉈 내놓으면서 국내 반도체 기업들 사이에선 위기감이 조성됐다. 정부 발표가 나기 이틀 전 삼성전자가 정기 인사 시즌도 아닌 상황에서 대표이사급 임원을 교체한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위기 타파'를 강조하며 반도체(DS) 부문 수장을 전격 교체했다.
 
업계에서도 삼성전자가 내부적으로 느낀 위기감이 컸다는 분석을 내놨다. 한 업계 관계자는 "삼성이 지금 시점에 인사를 낸 것은 고대역폭메모리(HBM) 등 차세대 D램부터 파운드리까지 위기에 빠진 반도체 사업을 다시 일으키기 위해 초강수를 둔 것"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위기감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업계는 정부가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는 데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위기 국면을 반전시킬 승부수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드러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지원 정책은 국내 반도체 기업들의 미래 경쟁력 제고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고 SK하이닉스 측도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줄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SK하이닉스
DB그룹
KB금융그룹1
하나금융그룹
신한카드
교보증권
KT
한국조선해양
KB금융그룹2
종근당
신한은행
삼성전자 뉴스룸
롯데케미칼
KB증권
KB국민은행
포스코
우리은행
수협
KB금융그룹3
신한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