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통신

[경제동향] 中 1~4월 온라인 소매판매액 830조원 육박...전년比 11.5% 증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Xie Xiyao,Lin Shanchuan
2024-05-22 17:44:57
말레이시아 진행자가 지난 3월 18일 푸젠(福建)성 푸저우(福州)시에서 열린 '제4회 중국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교역회'에서 라이브 방송으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베이징=신화통신) 중국의 전체 화물 무역 수출에서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안정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1일 중국 상무부 전자상거래사(司) 관계자에 따르면 올 1~4월 중국의 온라인 소매판매액은 4조4천100억 위안(약 829조8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5% 증가했다. 그중 실물 상품의 온라인 소매판매액은 11.1% 늘어난 3조7천400억 위안(703조1천200억원)으로 사회소비재 소매판매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3.9%에 달했다.

관계자는 1~4월 디지털, 녹색, 건강류 상품의 온라인 판매가 빠른 증가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통신기계, 에너지 절약 가전, 스포츠∙엔터테인먼트 용품의 온라인 판매액은 전년 동기 대비 20.2%, 15.5%, 21.6%씩 늘었다.

서비스 소비 증가 속도는 전체 속도보다 빨랐다. 같은 기간 상무부가 중점 모니터링한 온라인 서비스 소비액은 전년 동기 대비 25.1% 늘었다. 그중 온라인 여행 서비스업은 77.6% 급증했다.

'이구환신(以舊換新·중고 제품을 새 제품으로 교환 시 제공되는 혜택)' 정책 효과가 두드러지기 시작하면서 4월 가전과 가구의 온라인 판매액은 지난해 동월 대비 각각 9.3%, 12.2% 늘었다. 전월보다 2.3%포인트, 3.2%포인트씩 증가한 규모다.

한편 전자상거래의 국제 협력도 새로운 진전을 거뒀다. 중국 상무부와 세르비아 국내·대외무역부는 최근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전자상거래 협력 메커니즘을 구축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중국은 31개 국가와 양자 간 전자상거래 협력 메커니즘을 구축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카드
SK하이닉스
교보증권
신한은행
신한금융그룹
수협
한국투자증권
KB금융그룹1
농협
삼성전자 뉴스룸
KB금융그룹2
KB증권
KB국민은행
한국조선해양
NH
포스코
DB그룹
롯데케미칼
KT
하나금융그룹
우리은행
종근당
KB금융그룹3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