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통신

[경제 인사이트] 포트시티 건설 10년...중국·스리랑카 협력 대표 모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Wu Yue,Che Hongliang,Xu Qin
2024-05-22 10:11:06

(콜롬보=신화통신)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 포트시티(Port City)가 건설된 지 10년이 됐다. 이는 스리랑카와 중국의 '일대일로' 공동건설 중점 협력 프로젝트다. 지난 10년간 포트시티는 간척 사업에서 기업∙자본 유치까지 진행되며 활기찬 신도시의 면모를 갖춰가고 있다.

지난 3월 27일 스리랑카 콜롬보 포트시티 일각. (사진/신화통신)

"이곳은 스리랑카의 첫 간척 프로젝트이자 최초의 해변 계획 신도시이고 처음으로 건설하는 경제 전문 특구입니다." 포트시티 관계자는 중국 출신 건설자와 관리자가 선진 기술, 장비, 관리 모델, 경영 이념을 가져왔다면서 그 덕분에 스리랑카는 포트시티 건설을 통해 가장 직접적 수익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 3월 27일 스리랑카 콜롬보 포트시티의 샌디비치푸드스퀘어. (사진/신화통신)

그는 중국 기술자의 '전문성'이 뛰어나다면서 "그들이 현지 직원에게 수많은 선진 경험을 전수해 스리랑카의 인프라 건설 능력을 향상시켰다"고 평가했다.

현장 근로자들이 3월 27일 스리랑카 콜롬보 포트시티 시공 현장에서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포트시티는 외국이 투자한 스리랑카 최대의 프로젝트입니다. 코로나19 기간 때도, 스리랑카의 경제난 때도 포트시티 프로젝트는 철수하지 않고 계획대로 잘 진행됐습니다. 이제 포트시티는 스리랑카와 중국 양국의 대표적인 호리공영(互利共贏·상호이익과 윈윈) 사례가 될 것입니다." 딜럼 아무누가마 스리랑카 투자촉진부 장관은 중국의 투자가 스리랑카의 인프라 개선, 일자리 창출 등 방면에 많은 도움을 제공했다며 실질적으로 스리랑카 국민의 복지를 크게 증진시켰다고 강조했다.

행인들이 3월 27일 샌디비치푸드스퀘어를 지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아무누가마 장관은 얼마 전 투자무역상담회 참석차 중국을 방문했고 샤먼(廈門) 등 도시를 둘러봤다며 중국의 경제 발전에 놀라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경제가 계속해서 높은 수준의 발전을 유지할 것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신에너지차를 포함한 첨단 제품도 글로벌 시장을 더 잘 뒷받침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스리랑카 경제가 이미 회복 궤도에 올랐다"며 "더 많은 중국 투자자가 스리랑카 경제에 포트시티 프로젝트와 같은 새로운 기회를 더 많이 가져다줄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금융그룹3
신한은행
우리은행
롯데케미칼
KB증권
수협
삼성전자 뉴스룸
DB그룹
KB금융그룹2
교보증권
포스코
KB국민은행
하나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
한국조선해양
KB금융그룹1
SK하이닉스
KT
신한카드
종근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