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손보사 1분기 순이익 역대급…삼성화재, 1위 탈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지다혜 기자
2024-05-17 13:22:29

계약마진 확보 유리한 장기보험 실적 개선 영향

서울 강남구 소재 삼성화재 사옥 사진삼성화재
서울 강남구 소재 삼성화재 사옥 [사진=삼성화재]
[이코노믹데일리] 대형 손해보험사들이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낸 가운데 삼성화재가 7000억원이 넘는 순이익을 내며 2분기 만에 분기 순이익 1위 자리를 탈환했다.

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손해보험 5개사(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메리츠화재)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별도기준)은 2조527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조9921억원) 대비 26.88% 증가하면서 모두 선방했다.

그중 삼성화재의 순이익은 70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6% 늘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8971억원, 매출은 5조5068억원을 기록하며 각각 전년보다 7.8%, 3.1% 증가했다.

앞서 삼성화재는 지난해 3·4분기 메리츠화재에 손보업계 분기 순이익 1위 자리를 내줬다가 되찾았다. 호실적 배경에는 장기·자동차보험 등의 상품과 판매채널 경쟁력을 강화한 영향이 컸다.

먼저 장기보험 손익은 전년 동기 대비 6.3% 성장한 4462억원을 달성했다. 자동차보험 손익은 보험료 인하에도 불구하고 1025억원을 기록하면서 흑자를 보였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우량 고객 중심으로 매출을 확대하고 사업비 효율을 개선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자산운용 부문은 투자 이익률 3.65%, 투자 이익 7420억원을 기록했다. 삼성화재 측은 지난 14일 컨퍼런스 콜에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잔액은 2조6000억원으로 모든 자산이 본PF에 해당해 건전성 이슈는 없다고 밝혔다. PF 대출 관련 충당금은 101억원 적립했다.

한편 나머지 보험사도 두 자릿수 성장을 나타냈다. DB손보의 1분기 순이익은 58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4% 올랐다. 메리츠화재와 현대해상의 1분기 순이익은 각각 4909억원, 477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3.8%, 51.4% 증가했다. KB손보의 1분기 순이익은 2922억원으로 전년 동기(2538억원) 대비 15.1% 늘었다.



1개의 댓글
0 / 300
  • 전라도를불살라버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댓글 더보기
NH
한국조선해양
롯데케미칼
하나금융그룹
수협
KB금융그룹3
KB증권
종근당
신한카드
KB금융그룹1
KB금융그룹2
우리은행
KB국민은행
신한은행
DB그룹
삼성전자 뉴스룸
SK하이닉스
KT
신한금융그룹
포스코
교보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