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이슈] 방중 앞둔 푸틴 대통령 "양국 협력, 신시대 전면적 전략 협력 동반자 관계의 아름다운 미래 결정"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신화통신

[이슈] 방중 앞둔 푸틴 대통령 "양국 협력, 신시대 전면적 전략 협력 동반자 관계의 아름다운 미래 결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Fan Weiguo,Liu Kai,Jiang Youlin,Chen Ting,Huang He,Hua Di,Zhao Bing,Li Ao,Bai Xueqi,Xie Huanchi
2024-05-15 17:07:14

(모스크바=신화통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중국 국빈 방문을 앞두고 신화통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러시아와 중국은 경제∙인문 분야에서 평등호리(平等互利·평등하고 상호이익이 됨) 협력을 확대해 양국의 번영과 발전을 촉진하고 있다. 또한 외교정책 협조를 강화해 공평하고 다극화된 세계 질서 구축을 이끌고 있다. 이는 러∙중 신시대 전면적 전략 협력 동반자 관계의 아름다운 미래를 결정했다.

푸틴 대통령은 오늘날 러시아와 중국의 관계는 이데올로기를 넘어 정치정세 변화와 무관한 것으로, 양자 관계의 다층적 발전은 자각적인 전략적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선택은 양국의 광범위하게 맞닿은 근본 이익, 깊은 상호 신뢰, 강력한 민의의 지지, 양국 인민의 진심 어린 우의를 기반으로 한다고 말했다. 또 양국은 주권 수호, 영토 완정과 안보 방위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3월 21일 오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을 했다. (사진/신화통신)

지난해 3월 중화인민공화국 주석에 재차 당선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첫 번째 해외 순방은 또다시 러시아 국빈 방문이었다.

푸틴 대통령은 "전례 없이 높은 수준의 양국 동반자 관계 덕분에 러시아 대통령으로 공식 취임한 후 첫 해외 순방 국가로 중국을 선택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러∙중 동반자 관계가 항상 평등∙상호 신뢰, 상호 주권 존중, 상호 이익 배려의 원칙을 기초로 세워졌다고 말했다.

양자 경제무역의 실무적 협력에 관해 푸틴 대통령은 러∙중 경제무역 관계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으며 외부 도전과 위기에 지속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다음과 같이 말했다.

양측이 에너지 분야에서 전략적 협력을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신규 대형 프로젝트들도 현재 추진 중이다. 또 중국 시장에 대비한 러시아의 농산물 공급 추세가 양호하고 투자∙생산 분야의 이니셔티브가 구체화되고 있으며 양국 간 운수∙물류 회랑이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규모 또한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러∙중 경제 관계의 웅대한 전망을 깊이 확신합니다. 러∙중은 공업과 하이테크, 우주와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 인공지능(AI), 재생에너지 및 기타 혁신 분야에서 보다 밀접한 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우리는 이를 위해 양호한 법률∙조직 여건을 조성하고 교통∙운수와 금융 인프라를 계속 발전시킬 것입니다." 푸틴 대통령의 말이다.

지난 2월 9일 모스크바 시민이 찻잎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올해와 내년은 중∙러 문화의 해다. 푸틴 대통령은 러∙중 양국이 여러 세대에 걸쳐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온 것은 양국이 기나긴 국경을 서로 맞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양측이 밀접한 문화적 유대와 인적 교류를 이어왔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현재 러시아 초∙중∙고등학생 및 대학생 약 9만 명이 중국어를 배우고 있다며, 중국 예술가가 참여하는 창작팀의 순회공연과 전시회도 큰 성공을 거뒀다고 소개했다. 이어 지난해 73만 명 이상의 러시아 국민이 중국을 방문하는 등 관광객 흐름도 지속적으로 급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크라이나 위기를 정치적으로 해결하자는 중국의 관련 주장과 노력에 러시아 측이 중국 측의 입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중국 측은 우크라이나 위기의 근본 원인과 세계 지정학적 정치의 영향을 명확히 알고 있다. 이 점은 지난해 2월 중국 측이 발표한 '우크라이나 위기의 정치적 해결에 관한 중국 입장' 12개 주장에 담겨있는 바다.

시 주석이 최근 제시한 우크라이나 위기의 평화적 해결 4가지 원칙은 앞서 언급한 문건을 유기적으로 보완한 것이다. 중국 측이 제시한 실무적이고 건설적인 조치는 냉전적 사고방식을 버리고 안보 불가분성 원칙을 견지하며 국제 법칙∙준칙을 따르고 유엔(UN) 헌장의 취지와 원칙 등 사상의 발전을 준수하는 것이며, 전면적이고 종합적인 상호 관계에 초점을 맞춘 것이다.

러시아 측은 협상을 거절한 적이 없으며 평화적 수단을 통해 전면적이고 지속 가능하며 공정하게 지금의 충돌을 해결하길 원한다.

"우리는 우크라이나 문제를 놓고 대화하는 것에 개방적인 태도를 가지고 있지만 이러한 협상은 러시아의 이익을 비롯해 이번 충돌과 관련된 모든 국가의 이익을 반드시 고려해야 합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