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과기정통부, 스테이지엑스 서류 검토 시간 더 소요…제4 이통사 출범 지연 가능성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IT

과기정통부, 스테이지엑스 서류 검토 시간 더 소요…제4 이통사 출범 지연 가능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5-14 17:36:52
지난 2월 7일 여의도 페어몬트 앰베서더 서울에서 진행된 스테이지엑스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가 28㎓ 통신 사업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스테이지엑스 제공
지난 2월 7일 여의도 페어몬트 앰베서더 서울에서 진행된 스테이지엑스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가 28㎓ 통신 사업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스테이지엑스 제공]

[이코노믹데일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제4 이동통신사로 선정된 스테이지엑스가 제출한 필요 서류의 적정성 여부를 검토하는 데 시간이 더 소요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스테이지엑스의 제4 이통사 출범이 지연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14일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스테이지엑스가 지난 7일 필요 서류를 제출했으며, 과기정통부는 이 중 확인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관련 자료 제출을 추가로 요청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스테이지엑스가 제출한 서류들을 꼼꼼히 검토하고, 법률 자문과 전문가 검토를 거쳐 필요 서류의 적정성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스테이지엑스는 지난 7일 과기정통부에 5세대 이동통신(5G) 주파수 1차 낙찰 금액인 430억원을 납부하고 컨소시엄 명단을 공개했다. 이는 경매 대가인 4천 301억원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스테이지엑스가 1차 금액을 납입함에 따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에 이어 제4 이통사로 공식 출범하게 됐다. 스테이지엑스는 곧 기간통신사업자 등록도 마무리할 예정이다.

스테이지엑스 컨소시엄에는 주주사로 스테이지파이브, 야놀자, 더존비즈온이 참여했으며, 파트너사로는 연세의료원(세브란스병원), 카이스트, 인텔리안테크놀로지스, 폭스콘인터내셔널홀딩스, 신한투자증권 등이 이름을 올렸다.

과기정통부가 스테이지엑스 서류 검토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는 사실은 스테이지엑스의 제4 이통사 출범 일정이 지연될 가능성을 제기한다. 과기정통부가 검토 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할 경우, 스테이지엑스는 추가적인 조치를 취해야 할 수도 있으며, 이는 출범 일정을 더욱 늦출 수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롯데캐슬
신한금융지주
대한통운
신한금융
한국유나이티드
종근당
KB금융그룹
SK하이닉스
NH투자증
LX
e편한세상
하나금융그룹
미래에셋
신한은행
KB증권
한화
우리은행
KB국민은행
DB손해보험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