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통신

[경제동향] 베이징, 신에너지차 녹색 전력 충전 확대한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Guo Yujing,Ju Huanzong
2024-05-14 14:21:25
베이징국제컨벤션센터 순이(順義)관에서 열린 '2024 베이징 국제모터쇼'를 방문한 관람객들이 지난달 25일 웨이라이(蔚來·NIO) 자동차의 전기차 충전 시연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베이징=신화통신) 베이징시가 '신에너지차의 녹색 전력 충전' 확대에 나서기로 했다. 13일 열린 '2024년 베이징시 에너지절약 홍보 위크' 발대식에 따르면 베이징시는 전기차의 녹색 전력 소비를 촉진하는 거래 메커니즘을 모색하고 수급 양측의 잠재력을 자극해 전기차의 녹색 전력 사용을 가이드하고 독려할 방침이다.

최근 수년간 베이징시는 녹색 전력의 소비·흡수 촉진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녹색 전력 소비 계산 시범 방안을 순차적으로 추진해 왔다. 이 덕분에 녹색 전력 거래가 상시 운영되면서 녹색 전력 시장 규모가 꾸준히 확대됐다. 올 들어 지금까지 전력 거래 플랫폼을 통해 이뤄진 녹색 전력 거래량은 이미 지난해 전체 거래량의 2.4배를 기록했다.

베이징시 발전개혁위원회 관계자는 앞으로 녹색 전력의 소비·흡수 업무를 적극 추진하고 베이징 역외 녹색 전력 공급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공공기관, 기업∙사업체, 산업단지, 데이터 센터, 전기차 충전대 운영 기업 등 중점 이용자가 녹색 전력을 구매∙사용하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시는 또 산업 분야, 지역에 따른 녹색 전력 소비 계산 메커니즘을 완비하고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다층적, 다차원, 다주기적 계산 시스템을 구축하고 재생가능 에너지 소비를 에너지 소비 총량과 강도 통제 범주에 포함시키지 않음으로써 녹색 전력 소비와 사용을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DB손해보험
한화
KB국민은행
SK하이닉스
롯데캐슬
대한통운
신한은행
KB증권
종근당
하나금융그룹
NH투자증
KB금융그룹
e편한세상
한국유나이티드
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
미래에셋
우리은행
LX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