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은행권 예·적금 80% '비대면'…앱 가입자 1000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지다혜 기자
2024-05-12 14:45:31

여신도 비대면 확대…신용대출 75.0% 차지

AI 기술로 맞춤형 정보 제공·금융상품 추천

5대 시중은행 본점 로고 사진연합뉴스
5대 시중은행 본점 로고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올해 1분기 신규 적금 고객 80% 이상이 비대면을 이용해 가입하면서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비대면 영업 비중이 빠르게 늘고 있다. 은행들이 비대면 상품에 높은 우대금리를 적용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고도화로 기반을 닦아온 은행들이 생성형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하는 등 혁신을 시도하고 있어 향후 비대면 비중도 더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의 올해 1분기 적립식 예금 신규 가입 중 비대면 가입 비중은 평균 82.0%(계좌 수 기준)를 기록했다. 은행 적금 가입자 10명 중 8명 이상이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 비대면 채널을 이용한 셈이다. 특히 우리은행의 해당 비중은 96.5%에 달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분기 비대면 비중은 60.0%였다. 이후 2022년 1분기에 80.0%로 4년 만에 20%포인트(p) 상승했고 최근까지 유사한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거치식 예금의 경우 5대 은행의 올해 1분기 비대면 가입 비중은 평균 69.6%다. 이는 5년 전(41.4%) 대비 30%p 가까이 상승한 수치다. 거치식 예금은 적립식 예금보다 납입 금액이 큰 만큼 상대적으로 비대면 가입 비중이 낮지만 성장 속도는 훨씬 빠른 것으로 분석된다.

펀드 상품의 비대면 가입 비중도 2019년 1분기 53.6%에서 올해 1분기 74.8%로 20%p 이상 커졌다.

여신도 마찬가지다. 5대 은행의 올해 1분기 신용대출 가운데 75.0%가 비대면으로 이뤄졌다.

비대면 신용대출 비중은 2019년 1분기 30.4%, 2020년 1분기 40%, 2021년 1분기 50%, 2022년 1분기 60%로 빠르게 증가해왔다. 특히 하나은행의 여신은 이 비중이 최근 3년 연속으로 90%를 웃돌기도 했다.

그간 은행들은 모바일 앱을 이용한 비대면 영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5대 은행의 모바일 앱 누적 가입자 수는 은행당 1000만명을 넘어섰다.

국민은행의 'KB스타뱅킹' 월간 이용자 수는 지난달 말 기준 1227만명에 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누적 가입자 수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12월 모든 계열사 서비스를 통합한 앱인 '신한 슈퍼SOL'을 선보였는데 최근 이용자가 424만명으로 집계됐다. 기존 신한은행 앱인 '신한 SOL뱅크' 월간 이용자 수는 1분기 말 기준 967만명, 누적 가입자 수는 그 2배에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은행 '하나원큐'의 1분기 말 누적 가입자 수는 1580만명으로 기록됐다. 같은 기간 우리은행의 '우리WON뱅킹'은 2110만명, 농협은행의 'NH올원뱅크'는 1069만명이다.

아울러 은행들은 생성형 AI 기술을 모바일 앱에 탑재하면서 비대면 가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AI 기술로 개별 고객에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투자 성향 등을 고려해 적합한 금융상품을 추천하는 식으로 활용하는 것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카카오뱅크 분기 순이익이 1000억원을 넘은 상황에서 시중은행도 비대면 전환을 빠르게 진행하고 있다"며 "이미 개인 고객이 비대면으로 불가능한 은행 업무는 거의 없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