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들, 실적 한파 딛고 R&D 투자 '확대'…삼성전자 '압도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상영 기자
2024-04-09 16:48:36

500대 기업 R&D 투자액 73조원, 9.8%↑

삼성전자, 28조원 쏟아부어 '부동의 1위'

500대 상장기업 지난해 연구개발RD 투자액 순위 자료CEO스코어
500대 상장기업 지난해 연구개발(R&D) 투자액 순위 [자료=CEO스코어]
[이코노믹데일리] 지난해 국내 주요 기업은 실적 한파 속에서도 연구개발(R&D) 투자를 대폭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기업 데이터 연구소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500대 상장기업 중 관련 내용을 공시한 224개 기업 R&D 투자액은 전년(2022년) 대비 6조2825억원(9.4%) 늘어났다.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중도 1년 새 3.07%에서 3.39%로 소폭 증가했다.

이는 상당수 기업 실적이 감소한 것과 대비를 이룬다. 분석 대상 기업 매출액 합계는 전년 대비 0.9% 감소한 2168조9425억원, 영업이익은 21.9% 줄어든 90조5669억원에 그쳤다.

R&D 투자액은 단연 삼성전자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R&D에만 28조3528억원을 쓴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삼성전자 매출은 258조9355억원으로 사상 처음 300조원을 돌파한 1년 전(302조2314억원)보다 50조원 가까이 줄었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R&D 투자에 500대 기업 중 가장 많은 금액(3조4236억원)을 추가로 집행하며 증가액 기준으로도 1위에 올랐다.

그밖에 투자액 상위 10대 기업에는 △LG전자(4조2834억원) △SK하이닉스(4조1884억원) △현대자동차(3조9736억원) △기아(2조6092억원) △LG디스플레이(2조3995억원) △LG화학(2조857억원) △네이버(1조9926억원) △현대모비스(1조5941억원) △카카오(1조2236억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 기업이 분석 대상 기업 전체 R&D 투자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1.8%에 달했다.

한편 R&D 투자액이 가장 많이 감소한 기업은 SK하이닉스였다. SK하이닉스의 지난해 R&D 투자액은 4조1884억원으로 전년 대비 7169억원(14.6%) 줄었다. 이 시기 매출은 32조7657억원으로 1년 전(44조6481억원)보다 10조원 넘게 빠졌다. 영업손실은 7조7303억원에 이르렀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삼성전자 뉴스룸
교보증권
KB증권
KT
NH
롯데케미칼
수협
종근당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2
KB금융그룹3
KB금융그룹1
하나금융그룹
우리은행
신한카드
SK하이닉스
신한금융그룹
DB그룹
신한은행
한국조선해양
포스코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