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친환경' 속도내는 SK하이닉스…"ESG 경영 선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은서 기자
2024-04-02 10:08:39

업계 최초로 네온 가스 재활용 기술 개발

로드맵·PRISM 발판 삼아 ESG 성과 가속

SK하이닉스 로고사진연합뉴스
SK하이닉스는 최근 반도체 업계 최초로 네온(Ne) 가스 재활용 기술을 개발했다. 경기 이천시 SK하이닉스 본사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넷제로(탄소중립)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이 기업들과 국가 전반에 걸쳐 중요한 과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SK하이닉스가 자원 재활용을 중심으로 한 '순환경제' 시스템을 구축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서 주요 선구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2일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전날(1일) 국내 반도체용 특수가스 기업 TEMC와 협업해 반도체 업계 최초로 네온(Ne) 가스 재활용 기술을 개발했다. 국제 정세 불안으로 네온 수급 불확실성이 커진 와중에 선제적인 환경 가치 창출에 성과를 거두었다는 분석이다. 

네온은 반도체 노광공정에 필수적인 엑시머 레이저 가스의 주요 성분이다. 이를 재활용함으로써 수입 의존도를 줄이고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에도 기여하는 등 환경적 이점을 가져올 수 있다. 현재 네온 회수율은 72.7%에 이르며 SK하이닉스는 정제수율을 개선해 네온 회수율을 77%까지 높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SK하이닉스는 지난 2월 발표한 '재활용 소재 사용 중장기 로드맵'을 통해 2025년까지 재활용 소재 비율을 25%, 2030년까지 30%로 늘릴 방침이다. 자원 재활용 기술 개발은 이러한 로드맵의 실현을 향한 의미 있는 발전으로 평가된다.

이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SK하이닉스 노력의 일환으로서 주목받고 있다. 이상기후 현상과 환경 문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어 SK하이닉스는 앞으로 ESG 경영에 더욱 힘쓸 것으로 보인다.

앞서 SK하이닉스는 지난 2022년 ESG 활동 관련 세부 목표를 담은 ESG 전략 프레임워크 'PRISM'을 개발했다. PRISM은 기업이 지속 가능성을 달성하기 위한 목표를 구체화하고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프레임워크로 SK하이닉스의 ESG 경영 행보를 더욱 체계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PRISM은 SK하이닉스 경영의 방향성을 알려주는 '이정표'"라며 "반도체 공정에서 필요한 재활용 연구를 시작으로 유의미한 성과를 이어가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스마일게이트
대원제약
KB금융그룹
kb_지점안내
메리츠증권
신한라이프
미래에셋자산운용
하이닉스
미래에셋
부영그룹
KB희망부자
KB희망부자
신한금융지주
하나금융그룹
여신금융협회
신한은행
우리은행
신한금융
NH투자증권
국민은행
한화손해보험
KB희망부자
기업은행
하나증권
주안파크자이
넷마블
DB
KB증권
경남은행
보령
kb금융그룹
한화손해보험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