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현장] "글로벌서 경쟁한다"…IPO 나선 에이피알, 뷰티업계 게임체인저 될까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현장] "글로벌서 경쟁한다"…IPO 나선 에이피알, 뷰티업계 게임체인저 될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4-02-13 17:47:39

에이피알, 14~15일 청약 앞두고 기자간담회

메디큐브·에이프릴스킨·널디 등 보유

2022년까지 9년 매출 연평균성장률 157%

2월 말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정

김병훈 에이피알 대표이사 사진김아령 기자
김병훈 에이피알 대표이사 [사진=김아령 기자]

[이코노믹데일리] “에이피알은 국내 홈 뷰티 디바이스 1위 기업으로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혁신 기술이 탑재된 홈 뷰티 디바이스와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뷰티테크 기업으로 도약하겠습니다.”
 
김병훈 에이피알 대표이사는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상장 이후 미래 사업 비전과 전략을 밝혔다.
 
지난 2014년 설립된 에이피알은 뷰티 브랜드 메디큐브, 에이프릴스킨, 포맨트, 글램디바이오, 패션브랜드 널디 등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뷰티 디바이스 브랜드 ‘메디큐브 에이지알(AGE-R)’이 에이피알의 가파른 성장을 견인했다는 설명이다.
 
지난 2021년 론칭한 에이지알은 지난해 기준 국내외 누적 판매 168만 대를 넘겼다. 차세대 뷰티 디바이스 ‘부스터 프로’는 국내에 이어 미국, 동남아시아 등 해외 론칭을 앞두고 있다. 국내 동종업계 시장 점유율은 32%로 1위다.
 
에이피알은 회사 설립 이후 탄탄한 실적을 올리고 있다. 지난 2018년 연 매출 1000억원을 돌파하며 시리즈 투자에 의존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3분기 누적 매출액은 3718억원, 영업이익은 6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7.9%, 277.6% 증가했다. 2014년부터 2022년 에이피알의 매출액 연평균성장률(CAGR)은 157.4%를 기록했다.
 
에이피알은 뷰티 디바이스의 원천 기술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 1월에는 뷰티 디바이스 전문 R&D 센터 ADC(APR Device Center)를 개소했다. ADC에서는 의공학 박사 신재우 대표를 필두로 연구개발 인력들이 근무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70개에 달하는 특허 출원 및 등록을 달성했다. 연간 100억원의 R&D기술개발 비용을 투입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김 대표는 “원천기술의 선제적 개발로 압도적인 기술 격차를 만들어 차세대 피부과 의료기기 분야로 진출할 것”이라며 “에스테틱샵용 기기는 연말, 병원용 장비는 내년 중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했다.
 
또 자체적인 제품 라인업 확충과 유연한 생산량 조절을 위한 자체 생산 시설 ‘에이피알 팩토리’도 선보였다. 지난해 7월 선보인 서울 금천구 제1공장과 올해 상반기 중 개소 예정인 경기도 평택 제2공장을 합치면 에이피알의 뷰티 디바이스 연간 CAPA(생산능력)는 수백만 대에 달할 전망이다.
 
해당 공장은 라인별 독립성을 강화해 다품종 소량생산부터 소품종 대량생산까지 시장 환경 변화에 맞춰 능동적인 대응이 가능할 전망이다. 오는 2025년 기준 연 800만대 규모로 생산 능력을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향후 에이피알은 글로벌 1위 뷰티테크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기존 글로벌 시장은 확대하고 향후 유럽과 동남아시아, 중동, 남미 등 성장 잠재력이 큰 신규 시장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현재 해외 7개국에서 판매되는 뷰티 디바이스의 판매처가 확대될수록 매출 상승 속도가 가팔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대표는 “현재 미국과 일본, 중국 등 국가별로 고른 매출 성장을 보이고 있다”며 “전체 자사몰 회원 수 500만 명 중 해외 비중이 36%”라며 해외 비중이 높다고 설명했다. 에이피알의 지난해 3분기 해외 누적 매출액은 1387억원으로 3분기 누적 매출액의 37.3%에 달한다.
 
에이피알은 올해 유가증권시장 상장에 도전하는 첫 공모주다. 이번 상장을 통해 총 37만9000주를 공모한다. 신주 발행은 30만9000주, 구주 매출은 7만주다.
 
공모가는 희망밴드(14만7000원~20만원) 상단을 초과한 25만원으로 결정됐다. 공모가 확정에 따라 총 공모금액은 947억5000만원, 상장 후 시가총액은 1조8960억원이 될 예정이다.
 
일반투자자 공모 청약은 오는 14일부터 15일까지 양일간 진행된다. 유가증권시장 상장은 이달 말 예정됐다. 대표주관사는 신한투자증권이며, 하나증권이 공동주관을 맡았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쿠팡
한국콜마
신한금융지주
여신금융협회
우리금융2
현대백화점
우리금융1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