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통일부 장관 "北 도발에도 이산가족 문제 포기 안 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지다혜 기자
2024-02-10 14:13:20

임진각서 이산가족·실향민과 합동 차례

설날인 10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평화의 종 광장에서 열린 제40회 망향경모제에서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술을 올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설날인 10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평화의 종 광장에서 열린 제40회 망향경모제에서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술을 올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정부는 북한의 어떤 도발과 언동에도 흔들리지 않고 이산가족, 국군포로, 납북자 등 문제 해결을 위해 포기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10일 김 장관은 설날을 맞아 임진각에서 진행된 제40회 망향경모제에 참석해 실향민·이산가족과 합동 차례를 지낸 뒤 격려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부가 이산가족 등 인도적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에는 언제든지 열려있다"며 "북한은 그 어떤 정치적 고려 없이 진지하게 호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간 인도적 사안 해결의 첫 단추는 연락 채널의 복원에서 시작돼야 한다"며 북한이 지난해 4월 일방적으로 차단한 연락 채널을 복구하고 정상화할 것을 촉구했다.

김 장관은 특히 최근 남북 관계가 어려운 상황에 빠져있다면서 그 책임이 북한에 있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특별히 한반도의 해방과 전쟁, 분단을 겪어온 당사자이며 역사의 산증인인 이산가족들에게 있어서 지금 북한의 행태는 참으로 개탄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한반도의 통일과 가족 상봉에 대한 염원은 어떤 경우에도 꺾이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 당국은 하루빨리 민족의 생존을 위협하는 도발을 즉시 중단하고 이산가족의 아픔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망향경모제는 고향에 갈 수 없는 실향민과 이산가족들이 임진각 망배단에 합동 차례상을 올리며 실향의 아픔과 한을 달래는 취지로 매년 설에 열리고 있다. 올해는 임진각 리모델링 공사로 망배단 인근 '평화의 종' 광장에서 열렸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LG에너지솔루션
현대백화점
신한금융지주
우리카드
대한통운
신한은행
농협생명
하나금융그룹
한국콜마
우리금융1
미래에셋
우리금융2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