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설 연휴 시장, 손님들은 비싸다고 안 사지…" 상인들 '한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2-10 09:00:00

사라진 명절 특수에 시장 상인들 전전긍긍

손님들 "시장이 더 비싸" 과일 1개씩 구매

전통시장 찾아 상인 격려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을 앞두고 8일 서울 광진구 중곡제일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428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ihongynacokr2024-02-08 181148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을 앞두고 8일 서울 광진구 중곡제일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설날 둘러본 서울 전통시장. 평소보다 붐비는 인파에 왁자지껄한 연휴 분위기가 이어지면서도 쉽게 열리지 않는 손님들 지갑에 상인들 표정이 밝지만은 않았다.

영등포 청과시장에서 10여년 이상 과일을 판매 중이라는 한 상인은 “선물 세트 상자를 많이 준비했는데 반도 팔지 못했다”며 “사과나 배 같은 과일은 보통 3알씩 묶어서 팔거나 1만원에 몇 알씩 이렇게 팔아왔는데, 손님들이 하도 비싸다고 안 사니까 1알씩 팔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사과값이 작년보다 50% 가까이 치솟는 등 물가가 뛰자 “장보기 무서울 정도”라는 손님들의 불만도 이어지고 있다. 

전통시장에서 사과 등 과일이 대형마트보다 더 비싸게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은 상승한 도매가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을 뿐 아니라 대형마트와 달리 공급가격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게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전국 16개 전통시장과 34개 대형유통업체에서 사과 가격을 조사한 결과 5개에 전통시장은 1만8516원, 대형마트는 1만6915원으로 전년보다 44.6%, 9.6% 각각 올랐다.

한국물가정보에 따르면 4인 가족 기준 차례상 비용은 전통시장 기준 28만1500원, 대형마트 기준 38만580원이다. 지난해 설 대목 때보다 전통시장, 대형마트 각각 8.9%, 5.8% 가격이 올랐다.
 
정부는 지난달 대형마트에 적용하는 공휴일 의무 휴업 규제를 폐지하고, 영업 제한 시간의 온라인 배송 허용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설 연휴 기간 전통시장에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로 인한 시장 상인들 우려 해소를 위해 마트 및 관계부처와 협력해 지원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지난 8일 서울 광진구 중곡제일시장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은 설 명절 용품을 구매하고 “전통시장에 온기가 돌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설 차례상 차림비용 부담을 낮추고 물가를 안정시키기 위해 설 성수품 할인 행사 지원에 940억원 투입해 작년보다 저렴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우리금융1
미래에셋
농협생명
신한금융지주
현대백화점
한국콜마
대한통운
우리금융2
신한은행
우리카드
LG에너지솔루션
하나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