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제3지대 4개 세력 '개혁신당' 됐다…이준석·이낙연 공동대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4-02-09 17:40:08

총괄선대위원장에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연휴 후 통합정당대회 개최 예상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설 귀성인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DB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설 귀성인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DB]

[이코노믹데일리] 여야 거대 정당에서 빠져나온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세력이 통합에 합의했다.
 
이들은 설 연휴 첫날인 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통합신당(가칭) 합당 방안에 합의, 4·10 총선을 치르기로 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당명은 ‘개혁신당’이다. 당 대표는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이낙연 새로운미래인재영입위원장이 맡기로 했다.
 
최고위원은 개혁신당과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이 각각 1명을 추천하기로 했다. 총선을 지휘할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낙연 공동대표가 맡기로 했다.
 
앞서 이들은 전날 밤까지도 이른바 ‘빅텐트’ 구성 논의를 위한 원탁회의를 열었으나 통합신당의 당명과 지도부 체제 등을 놓고 의견이 엇갈렸다.
 
하지만 총선을 두 달 앞두고 통합에 합의함에 따라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등 거대 양당 중심의 총선 구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통합신당 합당대회는 연휴 직후 조속한 시일 내에 개최할 예정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농협생명
우리금융1
LG에너지솔루션
대한통운
신한금융지주
신한은행
미래에셋
우리카드
하나금융그룹
현대백화점
한국콜마
우리금융2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