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현대글로비스, 초대형 車 운반선 4척 도입…2027년 인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은주 기자
2024-02-07 13:06:15

소형차 1만800대 적재 가능…세계 최대 규모

왼쪽부터이규복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김양수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이 지난 6일 경기 평택시 현대글로비스 평택항 자동차 전용 터미널에서 열린
(왼쪽부터)이규복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김양수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이 지난 6일 경기 평택시 현대글로비스 평택항 자동차 전용 터미널에서 열린 '1만800대적 초대형 자동차운반선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진행했다.[사진=현대글로비스]
[이코노믹데일리] 현대글로비스가 세계 최대 규모의 자동차 운반선(PCTC) 4척을 확보한다. 국내 완성차 업계의 수출난(難)을 예방하고, 글로벌 PCTC 공급 부족 사태 해소에도 일조할 전망이다.

현대글로비스는 한국해양진흥공사(해진공)와 '1만800대적 초대형 자동차운반선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규복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김양수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은 지난 6일 경기 평택시 현대글로비스 평택항 자동차전용 터미널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 참석했다.

이번에 현대글로비스가 확보한 PCTC 4척은 해진공의 선주 사업을 통해 신조 발주되며 2027년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가 지난해 10월 공시해 확보 계획을 밝힌 액화천연가스(LNG) 이중연료 추진엔진 PCTC 12척 중 일부다. 각 선박 규모는 소형차 1만800대 운반이 가능한 수준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확보 선박 4척을 포함해 2027년까지 모두 28척의 LNG 이중연료 추진엔진 PCTC를 보유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글로벌 자동차선 업계 최대 규모로 추정된다.

현대글로비스의 초대형 선박 확보가 글로벌 PCTC 공급부족 사태 해소에도 힘을 실어줄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글로벌 선사들이 코로나19 여파에 PCTC 신조선 발주를 줄인 데다, 탄소 배출이 많은 노후 선박마저 폐선돼 전 세계 PCTC 수는 줄어든 상황이다.

여기에 자동차 생산이 빠르게 회복됐고 극동발 자동차 수출 물동량이 급증한 데다, 최근 홍해 해협에서 발생한 물류 리스크가 더해지며 PCTC 부족 현상은 심화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지정학적 리스크 등 사업 환경에 불확실성이 커지는 시기에 이번 신조 발주와 같은 정책 지원이 이어진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동력이 된다"고 전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글로비스와 해진공은 국내 완성차 업계가 선복(적재공간) 부족 등의 이유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을 경우 해당 선박 공간을 우선 배정하기로 약속했다. 시장 조건을 반영하고 적정한 운임이 보장돼야 한다는 등의 조건도 전제됐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LG에너지솔루션
우리금융2
하나금융그룹
우리카드
우리금융1
농협생명
신한금융지주
신한은행
한국콜마
미래에셋
현대백화점
대한통운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