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SH, 건설현장 동영상 및 설계도면 공개 지속 확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석진 기자
2024-02-07 10:50:26
 
SH가 공공기관 최초로 실시한 공사과정 동영상 및 설계도면 공개를 지속 확대한다사진SH
SH가 공공기관 최초로 실시한 공사과정 동영상 및 설계도면 공개를 지속 확대한다.[사진=SH]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공공기관 최초로 실시한 공사과정 동영상 및 설계도면 공개를 지속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SH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2022년 1월 17일 SH 방문 신년보고에서 핵심과제로 강조한 '공공주택 질적 제고'의 일환으로, 건설현장 품질·안전 확보 등을 위해 설계도면 공개, 동영상 기록관리 의무화 등을 시행해 왔다.
 
2022년 10월부터 공사가 시공하는 건설현장의 주요 공종을 각종 스마트 장비로 촬영해 동영상으로 기록 및 관리하고 있으며, 안전계약 특수조건을 개정해 동영상 기록관리를 의무화했다.
 
동영상 기록관리 대상 현장은 △추정금액 100억원 이상인 공사 △추정금액 100억원 미만인 공사 중 철거 및 해체 대상 공사 등이다.
 
동영상 공개방안을 수립해 지난해 8월 28일 공공기관 최초로 고덕강일 2단지 건설현장의 공사과정 동영상을 SH 유튜브 채널(SH tv)을 통해 공개했다.
 
영상에는 △현장 내 설치된 폐쇄회로(CC)TV 및 드론 등을 통한 공사 전경 △주요공종 시공 및 검측 과정 △현장관계자 인터뷰 등이 담겼다.
 
이어 10월 서울시 어울림프라자, 12월 고덕강일 3단지 등의 공사과정 동영상을 SH tv를 통해 공개했으며, 향후 공사 진행 과정에 맞춰 현장별로 순차 공개할 계획이다.
 
SH는 2022년 7월 건설 공기업 최초로 마곡지구 설계도면을 공개한 바 있다. 이후 마곡, 고덕강일, 위례 등 총 40개 단지 3만60가구의 설계(준공)도면을 공사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공개해 왔다.
 
과거 설계도면을 열람하려면 시민이 직접 해당 단지의 관리사무소 등을 방문해 종이 도서로 열람해야 해 접근성 및 활용성에 한계가 있었다. SH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건설공기업 최초로 2022년 7월부터 설계(준공)도면을 전자파일 형태로 누리집에 게시, 누구나 언제든 열람할 수 있게 했다.
 
아울러 SH는 설계(준공)도면 공개 범위를 준공단지 중심의 전자파일(PDF)에서 공사 진행 중인 단지 및 CAD 파일 공개로 확대했다. 이미 기존 공개단지와 고덕강일 3단지에 이를 적용했으며, 현재 공사 중인 사업지로 지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2022년 7월부터 1년간 설계(준공)도면 공개실적을 관찰하고, 대학생 및 일반 시민의 활용도 증가 및 공사 진행 중인 사업지에 대한 도면 공개의 필요성을 반영해 지난해 10월 기존 공개단지와 현재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고덕강일 2·3단지에 CAD 파일 공개 등을 적용했다.
 
김헌동 SH 사장은 "공공기관 최초로 시행한 설계도면 및 공사과정 동영상 공개를 지속 확대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부실시공을 원천 차단하고, 시민의 알 권리를 보장해 안전경영, 투명경영을 실천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현대백화점
대한통운
우리금융1
우리카드
미래에셋
하나금융그룹
농협생명
한국콜마
우리금융2
LG에너지솔루션
신한금융지주
신한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