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SH "용산국제업무지구 2025년 착공 준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석진 기자
2024-02-07 10:39:32
용산국제업무지구 공중녹지 조감도사진SH
용산국제업무지구 공중녹지 조감도 [사진=SH]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2025년 서울 용산국제업무지구 착공을 준비한다.
 
SH는 서울시, 코레일과 발맞춰 용산국제업무지구를 안정적으로 조성해나가겠다고 7일 밝혔다.
 
용산국제업무지구는 용산정비창 일대를 글로벌 도시 경쟁력과 기술혁신을 선도하는 미래 신 중심지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도시공간 대개조의 핵심 프로젝트다.
 
SH는 인허가권자인 서울시, 공동사업시행자인 코레일과 협업해 용산국제업무지구의 보상·설계·시공 등을 수행하며, 운영·관리계획도 수립한다.
 
올해 상반기 구역지정과 동시에 물건 조사를 해 보상계획 및 이주·생활대책을 종합적으로 수립해 보상절차를 추진한다. 이후 2025년 하반기 기반시설 착공에 차질이 없도록 대비할 계획이다.
 
사업부지 대부분이 코레일 보유 토지와 국공유지다. SH공사는 2024년 2월 제안서 제출 이후부터 2025년 실시계획 인가 시까지 기반시설 설계를 병행 추진해 충분한 설계 기간을 확보하고, 2025년 하반기 기반시설 착공을 위해 사업 역량과 자원을 집중할 예정이다.
 
기반조성에 드는 사업비는 16조원이다. 사업비는 코레일은 현물(토지) 출자, SH는 현금 출자 및 조성토지 분양수입을 재원으로 조달한다. 사업 초기 투자비는 SH가 공사채를 발행해 조달하고, 조성토지 분양 이후부터는 분양대금 일부를 활용해 사업비를 충당한다.
 
김헌동 SH 사장은 “용산국제업무지구는 서울의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새로운 중심 거점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서울시, 코레일과 함께 용산국제업무지구를 성공적으로 조성해 제2 한강의 기적 신호탄으로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