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세미콘 2024] (르포) 코엑스서 때 아닌 '오픈런'…AI 반도체 열기 '후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은서 기자
2024-01-31 15:43:26

서울 코엑스서 '세미콘 2024' 개막

AI 반도체 관심 증명하듯 인산인해

참가 기업들 "불황 끝났다" 이구동성

국내 최대 반도체 박람회 세미콘 코리아 2024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31일 막을 올렸다사진고은서 기자
국내 최대 반도체 박람회 '세미콘 코리아 2024'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31일 막을 올렸다.[사진=고은서 기자]
[이코노믹데일리] "여기 온 사람들 보니까 반도체 불황이 끝난 게 맞네요."

국내 최대 반도체 박람회 '세미콘 코리아 2024'가 3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는 약 500개 기업이 2100여개 부스를 꾸려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됐다. 전시장이 열리기 두 시간 전인 오전 8시부터 입구는 인산인해를 넘어 백화점 '오픈런'을 방불케 했다.

올해 행사 주제는 '경계를 넘어선 혁신(Innovation Beyond Boundaries)'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기업뿐 아니라 미국 마이크론, 독일 인피니언, 일본 키옥시아를 포함한 종합 반도체사와 글로벌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이 총출동했다.

참가 기업들은 반도체 불황의 끝을 알리며 희망 섞인 전망을 잇따라 제시했다. 올해 메모리 업황과 정보기술(IT) 수요 회복이 예상되는 가운데 인공지능(AI) 반도체에 적극 대응하려는 움직임도 엿보였다. 부스 곳곳에는 생성형 AI와 관련한 설명이 영어로 적혀 있기도 했다.
 
발디딜 틈이 없던 세미콘 코리아 2024 현장사진고은서 기자
세미콘 2024 현장은 관람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사진=고은서 기자]
기자가 부스를 돌며 만난 반도체 회사 임직원들은 상반기 내에 시장이 반등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생성형 AI 시장 급성장에 따라 고대역폭 메모리(HBM)와 DDR5 등 고부가가치 제품 수요가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호황 국면으로 향할 것이라는 이야기다.

개막식과 기조연설이 열린 3층 오디토리엄 룸은 모든 좌석이 가득 찼다. 이동 통로와 구석 바닥에 앉아 필기하며 듣는 관람객도 있었다. 조현대 한국 반도체제조장비재료협회(SEMI) 대표는 개회사에서 "반도체 생태계가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전시 기간, 전시장에서 회사의 발전과 성장을 위한 새로운 모멘텀(성장 동력)을 모색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세미콘 코리아 2024에 참가한 네덜란드 장비 업체 ASML 부스 전경사진고은서 기자
'세미콘 코리아 2024'에 참가한 네덜란드 장비 업체 ASML 부스 앞 모습[사진=고은서 기자]
SEMI에 따르면 올해 반도체 장비 시장 규모는 지난해 역성장을 딛고 전년(2022년) 대비 4.3% 커진 1053억 달러(약 140조1437억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조립·패키징(A&P) 장비와 테스트 장비 수요가 급증해 성장세를 탈 전망이다. 

현장에는 취업 준비생들도 눈에 띌 정도로 많았다. 반도체 업종 취업을 준비 중인 A씨(29)는 "반도체가 불황이다, 불황이다 하는데 오늘 사람들 모인 거 보니 불황은 끝난 것 같다"라며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 미래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