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한화 건설부문, 창동 서울아레나 착공…1.8만석 규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석림 기자
2023-12-01 16:40:06
사진한화 건설부문
서울 아레나 조감도 [사진=한화 건설부문]
[이코노믹데일리] 한화 건설부문이 대한민국에 들어서는 대규모 아레나 3곳을 모두 건설한다.

한화 건설부문은 지난달 30일 서울아레나와 도급계약을 체결한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건립공사'를 본격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서울시 도봉구 창동 일대에 1만8269석을 갖춘 음악 전문 돔 공연장을 짓는 민간투자사업이다. 2010석 규모의 중형 공연장과 영화관, 대중음악지원시설, 상업시설 등도 함께 들어선다.

서울아레나 대표출자자인 카카오가 준공 후 시설 운영·관리를 30년간 맡게 된다.

한화 건설부문이 공사를 마친 국내 최초 공연 전문 아레나 '인스파이어 아레나'도 이달부터 본격 운영을 시작한다.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 내부에 총 1만5000석 규모로 지어졌다. 이곳에선 콘서트뿐 아니라 복싱과 종합격투기 등 세계적인 스포츠 이벤트, 대규모 컨벤션, 시상식, e-스포츠까지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수 있다.

경기 고양 일대에서 2만석의 실내 좌석과 4만명 이상을 수용 가능한 야외 공간이 연계되는 'CJ라이브시티 아레나'도 한화 건설부문이 건설 중이다.

음악, 영화, 드라마, 예능 등 한국의 대표적인 문화콘텐츠를 전 세계인이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K-콘텐츠 경험형 복합단지'로 개발되고 있다.

이밖에 한화 건설부문은 2014년 기네스북에 등재된 세계 최대 규모의 돔 공연장 '필리핀 아레나'를 건설한 바 있다. 대한민국 건설사 중 유일하게 국내 및 해외 아레나 실적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는 게 한화 건설부문 측 설명이다.

이들 아레나들은 K팝 및 국내외 아티스트의 라이브 음악 공연에 최적화된 무대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그간 전문 공연장이 아닌 실내체육관 등에서 개최된 콘서트의 단점이었던 음향과 연출에 대한 아쉬움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철광 한화 건설부문 개발사업본부장은 "한화는 아레나와 마이스(MICE)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국내외 실적을 모두 갖춘 건설사"라며 "아레나가 K팝의 발전에 기여하고 대한민국의 공연문화를 한 단계 진화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현대백화점
신한금융지주
우리금융2
미래에셋
우리카드
대한통운
신한은행
농협생명
우리금융1
하나금융그룹
한국콜마
LG에너지솔루션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