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동관 방통위원장 후보자 개포동 아파트 등 51억 재산 신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3-08-02 16:03:43

윤석열 대통령 "방송의 공정성 확립하고 국민 신뢰 회복할 적임자" 평가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1일 오전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경기도 과천시의 한 오피스텔 건물로 출근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1일 오전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경기 과천의 한 오피스텔 건물로 출근,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본인과 가족 명의 재산으로 총 51억751만원을 신고했다.

2일 국회에 제출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배우자와 공동 명의로 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자이프레지던스 아파트(15억1천324만원·114.8㎡)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예금 15억5014만원, 증권 4억1864만원을 각각 신고했고 자동차는 2021년식 현대차 넥쏘수소전기차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배우자는 예금 8억9409만원과 증권 1억8761만원 등을 신고했다. 1989년생 장녀는 예금 6493만원, 1991년생 차녀는 예금 및 증권 1억4990만원, 1995년생 장남은 예금과 증권 1억8829만원을 신고했다.

병역은 이 후보자는 1983년 6월 육군에 입대해 국군보안사령부에서 근무하다가 1985년 육군 병장으로 만기 제대했다. 장남은 지난 2016년 공군에 입대해 군사경찰 특기로 복무 후 공군 병장으로 만기 전역했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이 후보자는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8년 2월부터 대통령실 대변인으로 활동하며 2011년 12월까지 홍보수석비서관, 언론특별보좌관 등을 지냈다. 윤 대통령 출범 이후에는 대통령 대외협력특별보좌관으로 역임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 국회에 송부한 인사청문요청안에서 "저널리즘이 나아가야 할 바람직한 방향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해온 언론인 출신"이라며 "방송의 공정성과 공공성을 확립하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한편 국회는 관련 법에 따라 인사청문요청안을 받은 뒤 20일 안에 인사청문회를 열어야 한다. 이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이르면 이달 16일께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지주
여신금융협회
하나금융그룹
DB손해보험
KB국민은행
LX
KB금융그룹
한화
한국유나이티드
NH투자증
종근당
신한금융
우리은행
미래에셋
KB증권
신한은행
대한통운
롯데캐슬
e편한세상
DB
SK하이닉스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