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공시집단 뉴페③] 고려HC, 보수 경영 '通'...고려해운 업고 '대기업 입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은서 기자
2023-05-08 16:16:14

자산총액 6조1000억원 달성하며 재계 69위로

지난해 호실적...사상 최초로 매출 5조원 돌파

보수·은둔 경영으로 M&A 없이 성공 대열 올라

고려해운CI[사진=고려해운]

[이코노믹데일리] 화물운송업체 고려HC가 최근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공시대상기업집단(공시집단) 목록에 포함되면서 올해 새로운 대기업으로 선정됐다. 자산총액이 2조원 이상 급증한 데에는 주력 계열사인 고려해운 덕을 톡톡히 봤다는 분석이다. 

8일 재계에 따르면 고려HC의 지난해 말 기준 자산총액은 6조1000억원으로 전년(2021년) 대비 자산 총액이 2.28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고려해운과 고려HC의 당기순이익이 증가하면서 단숨에 재계 서열 69위에 이름을 올렸다. 

업계에선 고려HC의 급성장이 고려해운 덕분이라는 평가다. 고려HC는 그룹 지주사이자 고려해운의 지분 42%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고려해운은 1954년 설립된 컨테이너선 화물 운송업체로 동남아 노선을 주력으로 한다. 중국 상하이, 홍콩,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을 기항지로 현재 동남아 노선 40여 개를 운영하고 있다.

동남아 노선을 등에 업은 고려해운은 작년까지 37년 연속 영업 흑자를 달성했다. 지난해에는 사상 처음으로 매출 5조원을 돌파하며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1조7918억원으로 전년(2021년) 대비 22.9% 증가해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을 넘겼다. 영업이익 1623억원을 기록했던 지난 2020년에 비하면 약 10배 가까이 급증한 셈이다.

고려해운이 호실적을 본 데에는 코로나19의 영향이 컸다. 팬데믹을 거치며 물동량이 줄자 글로벌 해운업계들은 선박 신조 발주를 대폭 줄였다. 이에 더해 국가 간 이동 규제로 인한 내륙 운송이 저하되면서 바닷길을 통하는 물동량이 급격히 상승했다. 즉 수요와 공급의 불일치가 해상운임 급등을 불러온 것이다. 

박정석 고려해운 회장의 보수적인 경영 방식도 한 몫 했다. 최근 HMM(옛 현대상선)을 포함한 대형·중견 해운사들은 나란히 매각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는 모습이다. 장금상선도 지난 2019년 흥아해운을 인수하며 몸집 불리기에 나섰다. 그 가운데 고려해운은 무리한 M&A를 강행하지 않고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유지해 왔다. 

실제로 고려해운은 지난해 말 기준 현금 자산 3조2458억원을 보유했다. 당분간 M&A를 진행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진 고려해운으로서는 보유한 현금을 빠르게 소진할 가능성은 적다. 일각에선 고려해운이 쌓아둔 현금으로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거나 금융상품 투자에 활용해 앞으로 실적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증권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
SK하이닉스
신한은행
NH투자증
우리은행
신한금융
신한금융지주
롯데케미칼
한국유나이티드
종근당
종근당
우리은행
e편한세상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