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韓 조선업계, 탄소배출 감소 위한 국제표준 마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종형 기자
2023-03-17 14:52:42
국내 '빅3' 조선사들, 스코프3 산정 표준화 위한 공동협약 체결

지난 16일 부산 해운대구 그랜드조선호텔에서 열린 조선업계 온실가스 배출량 스코프(Scope) 3 산정 표준화를 위한 공동개발 프로젝트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미국선급협회(ABS) 대런 레스코스키(Darren Leskoski) 극동아시아 영업사장, 대우조선해양 우제혁 부사장, 현대중공업 임영호 부사장, 삼성중공업 배진한 부사장[사진=HD현대]


[이코노믹데일리] HD현대(구 현대중공업그룹)가 국내 조선사 및 선급과 함께 업계 최초로 '탄소발자국 원팀' 출범을 추진한다.

HD현대는 그룹 내 조선 계열사(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와 국내 주요 조선사, 국내외 선급 등과 지난 16일 '조선업계 온실가스 배출량 스코프3 산정 표준화를 위한 공동개발 프로젝트' 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조선업계 내 탄소배출 추적 및 감축을 위한 이번 팀에는 HD현대 내 조선사뿐 아니라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등 국내 대형업체와 선급(미국선급협회, 한국선급)까지 포함된다. 조선업계가 배를 만들고 판매·소비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추적해 탄소중립(탄소배출 0)을 가속화하겠다는 취지다.

이번 협약에 따라 각 사는 스코프3 온실가스 배출 산정 방법을 서로 공유·비교·분석한다. 이후 선급 자문을 거쳐 산출 방법을 표준화한 뒤 올해 말까지 글로벌 가이드라인 마련도 추진한다.

각 참여기관들은 향후 도출한 가이드라인을 공개하고 투자자·선박 발주사 등 이해관계자들로부터 의견을 받을 예정이다. 이후에는 글로벌 조선사와 국제해사기구(IMO)까지 참여 범위를 확대해 국내 기준이 글로벌 표준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기준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 협약은 전 세계 조선업계 내 친환경 바람 요구가 커지는 가운데 국내 조선사들이 주체적으로 대응에 나섰다는 데 의미가 있다.

앞서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스코프3 배출량을 산정 및 공개했다. 공개 후에도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해 저탄소 및 친환경 선박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과 상용화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국민은행
우리은행
한국콜마홀딩스
신한은행
우리카드
올리브영
하나금융그룹
농협금융
넷마블
우리은행
경남은행
KB증권
신한금융그룹
KB금융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