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삼성重, MISC와 부유식 이산화탄소 저장설비 개발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삼성重, MISC와 부유식 이산화탄소 저장설비 개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종형 기자
2023-01-19 18:50:15
해상 설비로 육상 대비 비용 및 건설시간 아껴 삼성중공업, 해상 설비 전세계 정상급 기술력 갖춰

삼성중공업이 건조해 지난해 인도 선사로 인도한 부유식 원유 해상 생산설비[사진=삼성중공업]


[이코노믹데일리] 삼성중공업이 설비 개발을 위해 글로벌 협력을 확대한다.

삼성중공업은 글로벌 해상 에너지 솔루션 기업 MISC Berhad와 부유식 이산화탄소 저장설비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FCSU는 육상 터미널에 포집된 이산화탄소를 고갈된 해저 유정·가스정에 저장하는 신개념 해양 설비다. 육상에 터미널을 만드는 것보다 비용도 싸고 공사기간도 짧다.

양사는 FCSU를 함께 개발하기로 했다. 삼성중공업은 이산화탄소 포집·운송·저장에 이르는 탄소 포집 및 저장 사슬(CCS)에 필요한 해양 솔루션 주요 제공자로 활동한다. 상부에 주입 설비가 탑재된 FCSU-I를 개발하고 액화설비가 탑재되는 FCSU-L 개발 전략을 수립해 시장에 본격적으로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MOU가 체결된 말레이시아를 포함해 전 세계에서 개발 및 검토 중인 CCS 프로젝트는 100여개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상에 이산화탄소 저장설비를 띄울 수 있는 CCS 기술은 글로벌 탄소중립(탄소배출 0)과 함께 이미 배출된 이산화탄소를 제거할 수 있어 각국 정부·기업들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해상 설비와 관련한 전세계 정상급 기술을 갖춘 기업으로 꼽힌다. 기존 부유식 원유 해상 생산설비에 이어 이산화탄소 저장 설비, 해상 원전 발전 설비 부유체 등 관련 기술을 지속 연구 중이다.
 
윤병협 삼성중공업 해양기술영업팀장은 "MISC와의 협력을 계기로 CCS 시장의 니즈에 부합하는 다양한 해양 솔루션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우리은행
농협금융
KB금융그룹
우리은행
신한은행
여신금융협회
쿠팡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