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LG엔솔·한화, 美서 IRA 노린 '배터리 동맹'...ESS 공동 투자 나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은서 인턴기자
2023-01-16 16:23:02

ESS·UAM에 탑재할 배터리 공급 협력

TF 구성해 미국 내 에너지 시장 공략

LG에너지솔루션과 한화그룹 관계자들이 16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배터리 분야 전방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G에너지솔루션]

[이코노믹데일리] LG에너지솔루션과 한화그룹이 손잡고 배터리·신재생에너지 시장 공략에 나선다. 미국 내 배터리 생산라인 구축에 공동 투자하고 에너지저장장치(ESS)와 도심항공교통(UAM) 분야에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과 한화솔루션 큐셀부문(한화그룹), ㈜한화 모멘텀부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한화그룹 3사는 16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배터리 관련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LG에너지솔루션과 한화는 친환경 에너지 정책으로 급성장하는 미국 ESS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양사는 ESS 전용 배터리 생산라인 구축을 위해 공동 투자를 추진하는 한편, ESS에 들어가는 공조시스템, 전기장치 부품을 비롯해 통합 시스템 솔루션 기술 개발도 진행한다.

이에 앞서 LG에너지솔루션과 한화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로 뜻을 모았다.

최근 재생에너지 널리 도입되면서 전력망 안정화와 효율적인 전력 사용을 위한 ESS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ESS는 전기를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수요처로 공급할 수 있는 대형 배터리 장치다. 미국 전력망 시장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통과로 지난해 9기가와트시(GWh)에서 2031년 95GWh로 9배 이상 성장이 예상된다.

한화큐셀은 미국 내 주거용·상업용 태양광 모듈 시장 1위 사업자로서 독보적인 지위에 오른 상태다. 이번 협력으로 미국 전력 시장에 공급할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됐다. 아울러 설계·조달·시공(EPC)을 통합한 분야에서도 최상위 기업으로 발돋움한다는 전략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도 UAM에 적용할 수 있는 특수 목적 배터리를 LG에너지솔루션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시장에서 안정적인 배터리 수요처를 추가로 확보했다. 전기차용 배터리뿐 아니라 ESS까지 이어지는 안정적인 포트폴리오(사업 구성)를 구축했다는 평가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1년 미국 발전사 비스트라에 단일 전력망 기준 세계 최대인 12GWh 규모 배터리를 공급했다. 지난해에는 'LG에너지솔루션 버테크'를 신설해 ESS 시스템 통합 분야에도 진출했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이번 협력을 통해 각 사의 배터리 관련 사업의 경쟁력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키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미국 내 태양광과 ESS 분야에서 고객 가치를 더욱 높이고 고객에게 친환경 에너지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친환경 에너지 정책으로 성장하는 미국 ESS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대규모 생산 설비를 구축 중인 LG에너지솔루션과 협업하기로 했다"며 "국내외를 아울러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해 시너지를 극대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신한카드
삼성전자 뉴스룸
KB금융그룹3
SK하이닉스
KB국민은행
롯데케미칼
신한은행
KB증권
KB금융그룹1
우리은행
한국조선해양
DB그룹
종근당
KB금융그룹2
KT
교보증권
수협
포스코
NH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