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내주 보험료 조정…車보험은 2%대↓ 실손 9%↑ 전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석훈 인턴기자
2022-12-20 14:14:02

車보험 1%대 추진했으나 2%대 인하 결정할 듯

실손보험 10% 아닌 9%대 인상 채택

2023년 적용될 자동차 보험료와 실손 보험료 조정 결과가 12월 하순 순차적으로 발표된다.[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내년 자동차 보험료가 최대 2%대 인하되는 한편 실손 보험료는 최대 9%까지 오를 전망이다. 원래 보험 업계는 ‘차(車)보험 1%대 인하*실손 보험 10%대 인상’을 외쳤지만 정부와 정치계 압박에 입장을 철회했다.

1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등 손해보험사들과 생명보험협회는 다음주 자동차 보험료와 실손보험료 조정 결과를 순차적으로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 보험료는 손보사들이 2%대까지 인하할 예정이다. 대형 손보사(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들은 1%대 인하를 고려했다. 하지만 롯데손해보험과 메리츠화재가 각각 2.9%와 2.5%까지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해 인하 폭 확대에 힘을 실었다.

또한 정부와 국민의힘은 손해율을 근거로 보험 업계에 자동차 보험료 인하를 강력히 요구했다. 손해율이란 보험료 수입에서 손해액이 차지하는 비율이다. 손해율 100% 미만 수치는 보험 회사의 흑자를 의미한다. 또한 올해 1~9월 상위 손보사가 기록한 손해율 77.9%는 ‘적정 손해율’ 수준이란 점을 들어 보험료 인하 여력도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업계와 정계 이중 압박에 손보사는 기존 입장을 수정했고 결국 ‘보험료 2%대 인하’를 채택할 것으로 보인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올해 말 자동차 보험료 인하가 발표되면 준비 절차를 거쳐 내년 2월 가입 고객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손 보험업계는 매년 2조원대 적자로 10%대 인상을 추진했다. 보험사의 실손 보험 적자 규모는 2020년 2조5000억원, 2021년 2조8000억원이었고 올해도 2조원대가 예상된다. 손해율 역시 지난해 132.5%에 이어 올해 120% 중후반을 기록해 보험료 인상이 절실하다.

그러나 서민 생활 부담과 물가 상승 우려를 반영해 내년 인상률을 최대 9% 수준으로 묶기로 했다. 이 인상률은 내년 1월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한 손해보험사 관계자는 “역대급 수익을 내는 보험사들이 고객의 경제적 부담을 외면한다는 비난이 크고 적자 구조의 상품을 설계한 보험사 책임도 있다는 비판도 있어 이런 분위기를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하나금융그룹
신한은행
LX
대한통운
한화
롯데캐슬
우리은행
신한금융
한국유나이티드
미래에셋
e편한세상
KB금융그룹
DB손해보험
SK하이닉스
종근당
KB국민은행
신한금융지주
NH투자증
KB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