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文, 서훈 구속에 "최고의 전문가 꺾어버리다니...너무나 안타까운 일"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이슈

文, 서훈 구속에 "최고의 전문가 꺾어버리다니...너무나 안타까운 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심민현 기자
2022-12-04 17:54:27
"서훈처럼 연륜·경험 갖춘 자산 찾기 힘들어"

문재인 전 대통령(左),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문재인 전 대통령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된 데 대해 "서훈 실장은 최고의 북한 전문가·전략가·협상가"라며 "그런 자산을 꺾어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남북간에도 한미간에도 최고의 협상전략은 신뢰다. 신뢰는 하루아침에 구축되지 않는다. 긴 세월 일관된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문 전 대통령은 "서훈 실장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의 모든 대북 협상에 참여한 최고의 북한 전문가·전략가·협상가"라며 "미국와의 긴밀한 공조로 문재인 정부 초기 북핵 미사일 위기를 넘고 평화올림픽과 북미정상회담까지 이끌어 내면서 평화의 대전환을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또 "신뢰가 한번 무너지면 더욱 힘이 든다. 서훈처럼 오랜 연륜과 경험을 갖춘 신뢰의 자산은 다시 찾기 어렵다. 그런 자산을 꺾어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지난 3일 서울중앙지법 김정민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 혐의를 받는 서훈 전 실장에 대해 "범죄의 중대성 및 피의자의 지위 및 관련자들과의 관계에 비추어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일에도 입장문을 내고 검찰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를 비판했다. 그는 입장문을 통해 "정권이 바뀌자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언론에 공포된 부처의 판단이 번복됐다"며 "안보 사안을 정쟁 대상으로 삼고, 오랜 세월 국가안보에 헌신해온 공직자들의 자부심을 짓밟으며, 안보 체계를 무력화하는 분별없는 처사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