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LG화학, 위기 관리 초점 맞춘 인사…'재무통' 차동석 사장 승진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인물

LG화학, 위기 관리 초점 맞춘 인사…'재무통' 차동석 사장 승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상영 기자
2022-11-23 17:35:18
차동석 CFO 겸 CRO 등 임원 21명 승진 '뜨는 사업' 양극재·첨단소재 도약 눈길

LG화학이 23일 차동석 신임 사장(왼쪽 첫 번째)을 포함한 2023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왼쪽 윗줄부터) 이향목 부사장, 선우지홍 전무, 송병근 전무, 이화영 전무, 김동춘 전무, 최영민 전무, 박희술 전무[사진=LG화학]


[이코노믹데일리] LG화학이 23일 임원 인사를 발표하면서 LG그룹사 인사의 첫 테이프를 끊었다. 재무통으로 불리는 차동석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는 등 위기 관리에 초점을 맞춘 인사라는 평가다.

LG화학은 이날 이사회 결의를 거쳐 2023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차동석 신임 시장을 포함해 부사장 1명, 전무 6명, 상무 12명, 수석연구위원 1명 등 총 21명이 승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인사와 관련해 LG화학은 "친환경소재, 전지소재, 글로벌 신약 등 3대 신성장동력 추진을 가속화하고 차별화된 고객 가치 창출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성과 중심 승진 인사, 글로벌 사업 확장을 위한 조직 고도화, 마케팅 역량 강화에 주안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우선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최고위기관리책임자(CRO)를 맡은 차동석 부사장이 사장 직함을 달았다.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과 대내외 리스크(위험)에 대한 대응 역량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차 사장은 1963년생으로 올해 59세다. 경북대 회계학과를 졸업한 그는 회사 내에서 회계·금융·세무 등에 풍부한 경험을 가진 재경 전문가로 통한다. 2008년 LG그룹 지주회사인 ㈜LG에서 재경팀장(상무)으로 임원에 올라 2014년 D&O(당시 서브원) CFO, 2019년 LG화학 CFO(전무)로 부임했다.

2020년 부사장으로 승진한 차 사장은 LG화학이 추진한 전지사업부(LG에너지솔루션) 분할과 LG전자 분리막 사업 인수, 미국 바이오 회사 아베오 파마슈티컬스 인수 등 굵직한 사안을 지원했다. 또한 수조원대 투자가 이어지는 가운데서도 재무건전성을 탄탄히 다졌다.

부사장급 이하 인사에서는 중국 고기능성 플라스틱(ABS) 사업과 반도체와 이차전지 등 신소재, 바이오 분야를 이끈 임원들이 부상해 눈길을 끈다.

신임 부사장으로는 양극재사업부장인 이향목 전무가 승진했다. 1966년생인 이 부사장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화학공학 박사로 이차전지와 전지소재 분야 전문가다. 2017년 1월 양극재사업부장으로 부임해 양극재 기술 역량과 생산성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전무 승진자에는 △선우지홍 중국 용싱 ABS생산법인장 △송병근 중국 혜주 ABS생산법인장 △이화영 산화프로필렌(PO)사업부장 △김동춘 반도체소재사업담당 △최영민 양극재 개발총괄 △박희술 생명화학·경영전략담당 등 6명이 포함됐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