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산은 '부산 이전설', 여야 고성·반말…국감 파행, 강석훈 "직접 설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병근 기자
2022-10-20 16:02:36

野 "덜렁 이전만" vs 與 "사실만 얘기하라"

강석훈(왼쪽) KDB산업은행 회장이 20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산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코노믹데일리] 국책은행인 KDB산업은행의 부산 이전설을 두고 여야가 치열한 설전을 펼친 가운데, 강석훈 산은 회장은 이전을 위해 본인이 직접 국회를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20일 진행된 국회 정무위원회의 산은 대상 국정감사에서 강 회장은 부산 이전을 둘러싼 소통 부재 문제를 지적한 여야 의원들 질의에 이같이 강조했다.

현재 이전 계획 추진 상황을 묻는 의원들에게는 "(산은) 부행장을 중심으로 국회를 설득 중"이라며 "적절한 시점에 직접 나서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산업은행의 새로운 역할, 즉 이전을 통해 부(산)·울(산)·경(남)과 동남권 지역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드는 취지"라며 "직원들은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오전 국감에서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 시절 공약한 산은 부산 이전 계획과 관련, 강 회장에게 졸속 추진이라며 맹비난했다. 특히 옛 청와대의 용산 대통령실 이전에 투입된 막대한 예산을 지적하며 산은 이전 역시 혈세 낭비가 뻔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박성준 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 공약을 파기했는데 산은만 덜렁 이전 해서는 균형발전이 안 된다"며 "대통령실 이전도 처음 496억원 든다고 했다가 지금 1조원 넘게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 여당 간사인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백혜련 정무위원장에게 의사진행 발언을 요청했고 이 자리에서 "메가시티는 경남지사가 얘기한 것이지 윤석열 정부가 공약을 파기한 게 아니"라며 "대통령실 이전 비용 1조원도 민주당이 얘기하는 것일 뿐 정확히는 496억원 플러스 25억원"이라고 밝혔다.

또 다시 야당 간사인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국회 상임위를 운영함에 있어서 다양한 주장과 사실관계 확인은 주어진 시간 내 해야지 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런 양측 공방이 이어지던 중 윤 의원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돈 받아먹었다고 (내가) 이야기하면 여러분이 가만 있었겠냐"며 "왜 산은과 관계 없는 이야기를 하냐"고 언성을 높였다.

그러자 야당 측에서 "윤한홍 간사 선 넘지마"라며 고성이 들렸고, 윤 의원은"어디서 반말하는 거야"라며 팽팽한 긴장감이 조성됐다. 결국 감사장이 파행되자 백 위원장은 공식 중지를 선언했고 오후 2시에야 속개됐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LX
미래에셋
신한금융
종근당
한국유나이티드
SK하이닉스
대한통운
KB국민은행
우리은행
롯데캐슬
KB금융그룹
신한금융지주
e편한세상
NH투자증
하나금융그룹
한화
DB손해보험
신한은행
KB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