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글로벌 ESG]⑧탄소 배출 거래 눈길...탄소배출권 거래 플랫폼 주목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ESG

[글로벌 ESG]⑧탄소 배출 거래 눈길...탄소배출권 거래 플랫폼 주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문은주 기자
2022-10-01 13:00:00

탄소중립 목표 아래 탄소 배출권 거래 플랫폼 관심 높아져

美세일즈포스 "기술·기업가 헌신이 기후 행동 가속화할 것"

[이코노믹데일리]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확산하면서 탄소 중립 목표를 공고히 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탄소 배출권 거래 플랫폼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는 모양새다.

탄소 배출권 거래는 국제연합(UN) 소속 기구에 온실가스 감축 사실을 확인 받은 뒤 획득하는 탄소 배출권을 주식이나 채권처럼 거래할 수 있게 하는 제도다. 탄소 배출권을 통해 탄소 포집을 수익화할 수 있었던 만큼 탄소 포집∙저장(CCS) 연구가 활성화된 데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국내에서도 정부가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사업장을 대상으로 연 단위 배출권을 할당해 해당 범위 내에서 배출을 할 수 있게 하고 부족하거나 남는 분량에 대해서 사업장 간 거래를 허용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 ESG 경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탄소 배출권 거래를 용이하게 하는 플랫폼에 대한 관심도도 높아지는 추세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국내외 대기업부터 스타트업까지 탄소 배출권 거래 플랫폼 개발에 뛰어들거나 기 개발된 플랫폼에 투자하는 기업도 늘고 있다. 지난 상반기에는 블록체인 기술로 만든 암호화폐 기반 탄소 배출권 거래 플랫폼에 삼성전자가 투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일찌감치 탄소 중립 목표를 실천해온 세일즈포스도 최근 새로운 탄소 배출권 거래 플랫폼을 선보였다. 세일즈포스는 클라우드 컴퓨팅을 전문으로 하는 미국 서비스용 소프트웨어(SaaS) 기업이다. 기업에서 주로 사용하는 마케팅과 고객 관계 관리(CRM) 솔루션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옮겨서 편의성을 높인 부분이 강점으로 꼽힌다.

세일즈포스 측은 "2030년까지 글로벌 탄소 시장은 500억 달러(약 72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탄소 배출권 구매 경로가 복잡하고 불투명한 경우가 많아 많은 기업이 애로 사항으로 꼽고 있다"라고 말했다. 탄소 배출을 통해 기후 위기에 동참하고 싶어도 그 방법을 모르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세일즈포스가 이번에 개발한 탄소 배출권 거래 플랫폼 ‘넷제로 마켓플레이스’에서는 기업 활동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과 관련한 거래권을 구매할 수 있다. 이후 산림 보존, 나무 심기, 태양열 발전 구축 등의 활동을 하면 포인트를 적립하는 방식으로 기존에 배출한 탄소를 상쇄할 수 있게 한다. 

거래 과정은 넷제로 클라우드에서 트래킹할 수 있고 구매한 탄소 배출권의 만료 시점도 확인 가능하다. 기업 입장에서는 구매한 탄소 배출 프로젝트를 고객에게 공유해서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있다는 증명,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할 수 있는 효과도 누릴 수 있다. 세일즈포스의 고객사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접근 가능해 기후 행동 허브로도 활용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수잔 디비앙카 세일즈포스 최고임팩트책임자(CIO)는 "기업은 세일즈포스의 넷제로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장기적인 탄소 배출 감소 노력을 고품질의 탄소 배출권을 통해 보충할 수 있다"라며 "(이 플랫폼이) 세일즈포스의 가치, 기술, 그리고 환경 기업가들을 위한 헌신을 하나로 가져와 기후 행동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탄소 배출권 거래 플랫폼 '넷제로 마켓플레이스' [사진=세일즈포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신한금융지주
쿠팡
현대백화점
우리금융1
여신금융협회
우리금융2
한국콜마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