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최태원 회장, 뉴욕 한식집에 UN대사들 초대…부산엑스포 홍보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최태원 회장, 뉴욕 한식집에 UN대사들 초대…부산엑스포 홍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2-09-25 17:46:09
대한상의 '한국의 밤' 개최···삼성·SK·LG 등 총출동 "부산엑스포는 인류 공동과제 대응 플랫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식당에서 열린 '한국의 밤' 행사에서 각국 UN대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제프리 델로렌티스 주UN 미국 차석대사, 황준국 주UN 한국대표부 대사, 제레미아스 파비아노 시토에 주UN 모잠비크 차석대사, 최 회장, 스탠리 카쿠보 잠비아 외교협력부 장관, 촐라 밀람보 주UN 잠비아 대사, 김지윤 바이올리니스트, 브렛 밀러 주UN 이스라엘 차석대사 [사진= 대한상의]


[이코노믹데일리]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겸 SK그룹 회장)이 회원국의 주UN대사들을 만나 ‘2030 세계박람회(EXPO, 이하 부산엑스포)’의 한국 유치에 대한 지지와 협조를 당부했다.
 
대한상의는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있는 한식당 ‘오이지 미’에서 ‘한국의 밤’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행사는 대한상의가 부산엑스포 민간유치위 자격으로 주최했다. UN총회 마지막 날 국제박람회기구 회원국의 주UN 대사들과 민간 경제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유정준 SK그룹 부회장, 최경식 삼성전자 북미총괄사장, 임병대 LG전자 워싱턴사무소장 등 기업인과 황준국 주UN한국대표부 대사 등이 참석했다. 주UN 대표부에서는 잠비아 대사, 미국·일본·스위스·에스토니아·이스라엘·멕시코 차석 대사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만찬사에서 “오늘날 한국의 성공은 유엔이라는 세계 공동체에 빚을 진 것이며 우리는 세계를 위해 무언가 공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엑스포 유치는 단순히 경제적 보상과 손에 잡히는 당장의 성과를 위한 것이 아니라 인류 보편적 가치실현과 공동과제에 대응하는 플랫폼을 통해 세계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강조했다.
 
황준국 주UN한국대표부 대사는 만찬사를 통해 “부산은 해양과 대륙을 잇는 도시로 경제와 문화 교류의 핵심적 요소를 갖추고 있다”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이 자리에 모인 세계 각국의 연대가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전했다.
 
주UN 대사들도 부산엑스포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대사들은 “인류가 당면한 공동 과제에 대한 해법을 함께 모색하자는 부산엑스포의 취지에 공감한다”며 “한국 정부와 기업들의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한 강한 의지와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