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누적 판매량 700만대 돌파" 삼성 무풍에어컨 인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문은주 기자
2022-07-17 14:27:46
[이코노믹데일리] 지난 14일 기준 국내 시장에서 삼성 무풍에어컨이 누적 판매량이 700만대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품 타입별로는 스탠드형이 200만대 이상, 벽걸이형과 시스템 에어컨(천장형)이 각각 215만대, 285만대 이상 판매됐다. 2016년 처음 제품을 출시한 데 비춰보면 매일 평균 3000대 가량 판매된 셈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6년 세계 최초로 직바람 없는 무풍 에어컨을 출시했다. 무풍 기술은 에어컨을 사용할 때 실제 찬바람이 필요한 시간이 전체 가동 시간 대비 짧다는 점, 찬바람이 피부에 직접 닿을 때 불쾌감을 느낄 수 있다는 점 등에 착안해 만들어졌다. 

직바람 없이 냉기를 뿜어내는 석빙고 원리에 따라 기류감을 최소화한 바람을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첫 출시 이후 지금까지 소비자 사용 패턴을 기반으로 무풍 패널, 서큘레이터 급속 냉방, 고효율·친환경 등 기술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무풍에어컨은 가정용 스탠드형 제품을 시작으로 가정용·상업용 시스템 에어컨과 가정용·상업용 벽걸이 에어컨 등으로 라인업을 꾸준히 확장해왔다. 또 △서큘레이터 급속 냉방 △전면에 바람문을 없앤 무풍 패널 △에너지효율 1등급 △탄소 저감 친환경 냉매 △인공지능 기반 편의 기능 △제품 위생 관리를 도와주는 이지케어 등 매년 기술과 성능의 진화를 거듭해왔다.

지난 해에는 맞춤형 디자인 콘셉트를 적용한 '비스포크 무풍에어컨'을 선보였다. 올해는 한층 슬림한 디자인의 '무풍에어컨 갤러리 슬림핏', 따뜻한 바람을 내보내 간절기에도 사용하기 좋은 '무풍에어컨 갤러리 체온풍'까지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선택의 폭을 더욱 넓히고 있다.

최근에는 스탠드형·벽걸이형 외에도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천장형 시스템에어컨 판매가 급속히 성장해 무풍에어컨 판매를 견인하고 있다. 특히, 가정용 무풍 시스템에어컨의 올 2분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약 40% 증가했다. 

삼성전자 한국총괄 황태환 부사장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무풍 기술을 바탕으로 강력한 냉방 성능은 물론 위생·공기청정·친환경 등 지속적인 혁신을 바탕으로 에어컨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자 니즈를 만족시키기 위해 무풍에어컨의 진화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국내 소비자들에게 성수기에도 무풍에어컨을 차질 없이 공급하기 위해 광주사업장 에어컨 생산 라인을 2월부터 풀가동하고 설치 인력을 사전 확보하는 등 만전을 기하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 디지털프라자 서초본점에서 국내 누적 판매량 700만대를 돌파한 무풍에어컨 제품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한국콜마
신한은행
농협생명
우리금융1
우리금융2
LG에너지솔루션
현대백화점
하나금융그룹
신한금융지주
미래에셋
대한통운
우리카드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