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저축은행 잠재부실 '시한폭탄'…다중채무자도 급증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금융

저축은행 잠재부실 '시한폭탄'…다중채무자도 급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아현 기자
2022-06-23 13:52:23
한은 "손실흡수능력 확충해야"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저축은행의 잠재부실이 점점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중채무자 수도 증가해 올해 9월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가 종료되면 잠재 부실 리스크가 수면 위로 떠 오를 가능성이 높아졌다.  

23일 김희곤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잠재부실률이 지난해 말 3.8%에서 올해 3월 말 4.1%로 확대됐다. 잠재부실률은 전체 대출 잔액 대비 30일 이상 연체된 채무잔액을 말한다. 

개인 신용대출 잠재부실 채무잔액은 2020년 말 6454억원에서 올해 3월 말 1조1579억원으로 증가했다. 저축은행에 30일 이상 연체한 차주 수는 지난해 말 10만3255명에서 올 3월 말 11만3020명으로 늘었다. 

잠재부실 차주 중 3개 이상 금융회사에서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중채무자는 지난해 말 4만8922명에서 올 3월 말 5만4416명으로 10% 이상 증가했다. 

저축은행 업권 전체 대출자 중 다중채무자 비율은 67.5%에 달한다. 다중채무자의 대출금도 저축은행 전체 대출잔액의 75.9%를 차지하고 있다.

문제는 다중채무자가 여러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린 만큼 부실채권이 다른 금융사로 전이될 가능성도 높다는 것이다. 이뿐만 아니라 지금 같은 금리 상승기에 대출금리가 오르면 저신용자, 다중채무자 등 취약계층의 이자 부담도 한층 더 커진다. 

한국은행은 이달 22일 발간한 '2022 상반기 금융안정보고서'에서 "여신전문회사와 저축은행의 경우 취약차주 비중이 높고 담보·보증 대출 비중이 낮아 자영업자 대출의 채무상환 위험 증가 시 이들 업권의 대출부터 부실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향후 잠재 신용손실 현실화 가능성 등에 대비할 수 있도록 신용위험평가 및 대손충당금 적립 기준을 개선해 대손충당금 및 대손준비금 적립을 확대하고, 손실흡수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신용상 한국금융연구원 금융리스크연구센터장은 "금융지원 완화·조치 종료 시 취약차주와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부실위험이 현재화할 가능성이 있다"며 "상환유예조치의 연착륙 유도와 충분한 손실흡수능력 확보 등 정부의 대응 전략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