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신한저축銀, 점포 줄이기…수원지점 폐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아현 기자
2022-05-03 16:56:07

내달 수원지점 분당지점과 통합

자료사진 [사진=우리은행]

[이코노믹데일리] 최근 저축은행업계가 디지털 전환과 점포운영 효율화를 목적으로 점포를 잇따라 폐쇄하고 있는 가운데 신한저축은행도 이달 내 수원지점을 폐쇄한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달 27일 신한저축은행 수원지점이 분당지점으로 통합된다. 이에 따라 수원지점을 이용했던 소비자들은 이후 분당지점 등 타 지점을 이용해야 한다. 

앞서 지난해 초에는 일산지점 영업을 종료했다. 현재 신한저축은행은 본점영업부, 강남영업부, 여의도지점, 분당지점, 수원지점 등 총 5개의 영업점을 운영 중이다. 일산지점이 문을 닫으면 신한저축은행의 영업점은 4개로 줄어든다. 

최근 저축은행의 점포 축소가 업계 전체로 확대되고 있는 분위기다.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국내 79개 저축은행 영업점 수는 지난해 말 기준 294곳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보다 10개 점포가 줄어든 규모다. 

저축은행 중 SBI저축은행이 가장 많은 점포 수를 보유하고 있다. 그다음 OK저축은행이 24개로 뒤를 이었다. 웰컴저축은행은 8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저축은행의 지점 폐쇄는 디지털 전환에 따른 영업력을 강화하고, 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함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지점을 방문하는 고객이 줄어든 점도 영향을 미쳤다. 

올해도 저축은행 업계의 점포 축소가 이어질 전망이다. 한편 고령층 등이 금융 사각지대에 놓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저축은행 업계는 고령층 전담창구를 운영하는 등 서비스를 제공해 공백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카드
KB금융그룹1
신한금융그룹
교보증권
KT
KB금융그룹3
수협
DB그룹
한국투자증권
신한은행
종근당
삼성전자 뉴스룸
SK하이닉스
한국조선해양
NH
하나금융그룹
KB금융그룹2
포스코
우리은행
KB국민은행
KB증권
롯데케미칼
농협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