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은행 가계대출 3개월 연속 줄었다...2004년 이후 처음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금융

은행 가계대출 3개월 연속 줄었다...2004년 이후 처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아현 기자
2022-03-10 15:41:51
한은 "금리인상·규제 등 영향"

[연합뉴스]

금리 상승과 대출 규제 영향으로 은행권 가계대출이 3개월 연속 줄고 있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2월 말 기준 은행 가계대출 잔액이 1060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월 말보다 1000억원 줄었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3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2000억원 감소했고 올해 1월에는 5000억원 줄었다. 은행 가계대출이 석 달 내리 줄어든 것은 2004년 이후 처음이다. 특히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이 한 달 새 1조9000억원 감소해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대출이 감소한 배경에는 금리인상과 은행의 대출 태도 강화, 당국의 대출 규제 등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은행과 2금융권을 포함한 금융권 전체 가계 대출도 지난달 2000억원 감소했다. 주택담보대출은 2조 6000억원 증가했지만, 기타대출은 2조9000억원 줄었다. 은행권과 제2금웅권 각각 1000원씩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코로나 극복과정에서 커진 가계부채 증가세가 안정적 수준에서 유지되도록 연착륙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우리은행
신한은행
농협금융
우리은행
KB금융그룹
쿠팡
여신금융협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