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이노엔, CAR-T세포 치료제 위탁개발생산 시동건다

이상훈 기자입력 2022-02-15 09:06:53
HK이노엔, 앱클론 CAR-T 세포치료제 'AT101' 공동개발 추진 국내 최대 규모 세포유전자치료제 플랫폼 구축…상반기 CDMO 정식 계약 목표

[사진=HK이노엔, 앱클론]

 HK이노엔이 CAR-T세포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에 착수한다. 임상 1/2상을 앞두고 있는 앱클론의 CAR-T세포치료제가 그 대상이다. HK이노엔은 경기 하남에 구축한 세포유전자치료제 센터를 통해 앱클론의 CAR-T세포치료제가 성공적으로 상업화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HK이노엔은 세포치료제 전문 기업 앱클론과 CAR-T세포치료제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에 따라 양사는 앱클론이 개발 중인 혈액암 치료용 CAR-T세포치료제 'AT101'의 임상, 제품생산, 상업화를 위해 공동개발 범위를 구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또 앱클론의 후속 CAR-T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 개발 협력도 추진한다. 정식 CDMO 계약은 올해 상반기 중 체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앱클론의 ‘AT101’은 혈액암을 적응증으로 하는 CAR-T세포치료제로, 지난해 말 임상1/2상을 승인받았다.
 
AT101은 앱클론의 항체 디스커버리 플랫폼을 적용해 자체 발굴한 항체를 기반으로 개발돼 기존에 승인된 다국적기업들의 CAR-T세포치료제와 비교해 신규성과 약효 차별성을 기대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비임상 시험 결과, 기존 CAR-T세포치료제에 불응 및 재발하는 암세포 모델에서도 사멸 효과를 보이는 등 동등 이상의 효과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앱클론과 CAR-T세포치료제 공동개발을 추진하는 HK이노엔은 미래 성장동력으로 CAR-T, CAR-NK 등 세포치료제에 주목하고 경기 하남에 세포∙유전자치료제 플랫폼을 구축했다.
 
치료현장으로의 신속한 공급을 꾀하기 위해 연구부터 임상시험약 제조, 상업용 치료제 생산까지 모두 가능하도록 세포∙유전자치료제 단일 플랫폼 기준 국내 최대 수준으로 지어졌다.
 
HK이노엔은 현재 4개의 CAR-T, CAR-NK세포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치료제의 개발 성공률을 높이고 시장 진입 시기를 당기기 위해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혈액암, 고형암 치료제 기술을 이전받는 동시에, 기술 국산화를 위해 자체적으로도 CAR-T, CAR-NK세포치료제를 연구한다. 여기에 이번 MOU를 발판으로 CDMO사업에도 시동을 걸었다.
 
HK이노엔 바이오연구소 원성용 소장은 "이번 앱클론과의 CAR-T세포치료제 공동개발 협력으로 첨단 바이오의약품 기술 향상에 이바지하는 한편, 빠른 시장 진입을 기대한다"며 "첫 세포치료제 위탁개발생산을 원활히 진행할 수 있도록 R&D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SK하이닉스
  • 하나금융투자
  • 종근당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스마일게이트
  • kb국민은행
  • CJ네트웍스
  • 의정부시청
  • e편한세상 항동마리나
  • LH
  • 한화
  • 우리은행_청년주택청약
  • 우리은행_청년전세자금
  • 롯데건설
  • KB국민은행
  • KB금융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