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도 "남자 쇼트트랙 1000m 中 편파판정 도 넘었다" 지적

입력 2022-02-08 09:31:46
외신도 "남자 쇼트트랙 1000m 中 편파판정 도 넘었다" 지적

사진=연합뉴스

 미국의 골프 전문매체인 골프다이제스트가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의 편파판정이 도를 넘었다고 7일(현지시간) 지적했다.

골프다이제스트는 남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에서 중국의 런즈웨이 선수가 앞서가던 헝가리의 리우 샤오린 선수를 양손으로 밀쳤음에도 우승했다며 대표적인 편파판정 사례로 꼽았다.

골프다이제스트는 이를 두고 "공산주의자들이 속임수를 쓰고 있다"고 평가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이 잇따르면서 이를 시청하던 한국 스포츠 팬들이 분노했다.

중국은 7일 치러진 결선에서 런즈웨이가 선두로 치고 나가자 리원룽과 우다징은 헝가리의 형제 리우 샤오양, 리우 샤오린을 가로막았다.

3위로 출발한 황대헌은 결승선을 4바퀴 남기고 안쪽을 공략해 중국 런쯔웨이, 리원룽을 모두 제치며 선두에 올랐다.

그러나 리우 샤오린이 강력한 파워로 2위로 치고 올라갔고, 1위까지 탈환했다. 하지만 결승선 직전 런즈웨이가 노골적으로 양손을 쓰면서 샤오린을 밀쳤다. 그럼에도 헝가리의 리우 샤오린은 간발의 차로 먼저 결승선을 터치했다.

충돌이 있었기에 비디오 판독이 진행됐다. 당연히 금메달을 목에 걸 것으로 예상됐던 리우 샤오린은 경기 중 두 번의 반칙이 인정돼 옐로카드를 받았다.

결국 금메달은 런즈웨이에게 돌아갔다. 뒤따라온 중국의 리원룽은 은메달을 땄다. 중국이 1위와 2위를 휩쓴 것이다.

물론 홈팀의 텃새는 중국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올림픽이 어느 나라에서 개최되든 홈팀의 어드밴티지는 있다. 그러나 중국의 홈 어드밴티지는 도를 넘었다고 골프다이제스트는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한국 선수들이 중국 선수들을 추월하면 실격당하는 규칙을 모르고 있던 거 같다"고 꼬집었다.

이 외에도 "중국은 부끄러움을 모르는 족속들이다", "땅만 컸지 하는 짓은 치졸하기 짝이 없다", "올림픽 보이콧하고 귀국해야 한다", "중국에서 열린 올림픽답다", "역대 최악의 올림픽이다" 등 분노의 반응을 보였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SK하이닉스
  • 하나금융투자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스마일게이트
  • kb국민은행
  • CJ네트웍스
  • 의정부시청
  • e편한세상 항동마리나
  • LH
  • 한화
  • 우리은행_청년주택청약
  • 우리은행_청년전세자금
  • 롯데건설
  • KB국민은행
  • KB금융지주